국립중앙박물관 ‘집에서 전시기획 한다. 나도 큐레이터’ 공모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3.16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 e뮤지엄에서 공모전 개최
사진 출처 국립중앙박물관
사진 출처 국립중앙박물관

 

[문화뉴스 MHN 강진규 기자] 국립중앙박물관은 전국 국ㆍ공ㆍ사립과 대학박물관 등의 다양한 소장품을 공개하고 있는 e뮤지엄에서 ‘집에서 전시기획 한다. 나도 큐레이터’ 공모전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공모전은 ‘코로나19’로 박물관 관람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 우리 문화유산을 찾아보고 직접 온라인에서 전시를 기획하며 즐길 수 있도록 마련되었다.

전국의 국·공·사립과 대학박물관 등 263개 기관이 참여하여 소장품을 공개하고 있는 e뮤지엄은 우리 문화유산을 온라인에서 찾아 볼 수 있는 최대 규모의 사이트다. 여기에는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 19만 건을 비롯하여 우리 문화유산 178만 건의 정보와 190만 장의 사진들이 담겨져 있으며, 이용자가 문화유산을 찾아보고 별도의 허가절차 없이 사진을 내려 받아 활용까지 가능한 사이버 문화유산의 보고(寶庫)라 할 수 있다.

이 공모전이 가능할 수 있었던 것은 e뮤지엄을 ‘나도 큐레이터’라는 참여형 플랫폼으로 구축한 덕분이다. ‘나도 큐레이터’는 이용자 스스로가 수많은 문화유산을 검색어와 기관별 소장번호를 활용하여 찾아보고 관심 있는 소장품들을 모아 이야기로 엮어 전시를 직접 기획하는 체험을 하며 다른 이용자들과 공유도 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이번 공모는 문화유산을 사랑하는 사람은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참가 주제 역시 자유롭다. 공모 접수는 3월 9일부터 진행하고 있으며, e뮤지엄에 접속하여 회원가입한 후 참여가 가능하다. 심사는 전시기획의 독창성과 완성도 등 참가자가 작성한 제목과 설명에 따라 구성이 잘 되었는지를 평가하게 된다. 참가자 가운데 심사를 거쳐 최우수상 4명, 우수상 10명, 장려상 50명을 선정하여 푸짐한 경품을 제공한다. 최우수상 4명의 전시기획은 e뮤지엄 첫 화면에 게시될 예정이다. 본 공모전은 3월 31일(화)까지이다.
 

----------

국립중앙박물관 '집에서 전시기획 한다. 나도 큐레이터' 공모전

코로나19로 인한 임시 휴관 대안




관련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