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정, '녹두전' 중전에서 '아무도 모른다' 호텔 지배인 변신...시선강탈 연기력
  • 최지영 기자
  • 승인 2020.03.1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무도 모른다' 박민정, 선-악 넘나드는 시선강탈 연기력 '존재감 입증'
'녹두전' 중전→ 아무도 모른다' 호텔 지배인으로 변신, 맞춤 열연 선보여
스토리제이 제공
'아무도 모른다' 박민정/스토리제이 제공

 

[문화뉴스 MHN 최지영 기자] '아무도 모른다' 박민정이 캐릭터 맞춤 열연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서는 고은호(안지호)의 추락 사건과 관련된 핵심 증거를 찾는 차영진(김서형)의 끈질긴 추적이 펼쳐졌다. 이 과정에서 배선아(박민정)는 차영진의 요청에 단호하게 대응했고, 그가 떠난 이후 이를 백상호(박훈)에게 전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본격적인 활약이 시작됨을 알렸다.

진실을 밝히기 위한 차영진의 수사가 배선아에게도 영향을 미쳤다. 호텔을 찾아 CCTV를 요청하는 차영진에게 배선아는 상냥한 목소리로 “영장 가져오세요. 호텔은 고객들의 사생활 보호가 무엇보다 중요한 곳이에요. 이해해 주세요”라며 차분하게 거절했다. 하지만 돌연 고희동(태원석)이 영상을 제공할 것을 약속했고, 배선아는 그런 고희동을 책망하면서도 백상호에게 모든 사실을 보고하며 묘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앞서 배선아는 다소 감정적인 고희동을 질책하면서 빠르고 정확한 일처리로 이목을 끌었다. 백상호의 정체가 베일에 싸인 만큼, 그를 따르는 배선아의 의중도 알 수 없어 궁금증이 더해졌던 터.

무엇보다 선과 악을 교묘하게 넘나드는 배선아에 완연히 녹아든 박민정의 연기가 시선을 강탈했다. 박민정은 백상호를 돕는 철저한 업무 능력을 선보이는 동시에 밀레니엄 호텔의 총지배인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는 배선아의 단단한 카리스마를 힘 있게 표현, 강한 임팩트를 남겼다. 뿐만 아니라 박민정은 상대방을 꿰뚫는 듯한 눈빛과 속내를 알 수 없는 차가운 표정, 디테일한 연기로 배선아에게 더욱 빠져들 수밖에 없게 하며 캐릭터와 작품의 매력을 상승시키고 있다.

특히 박민정은 전작 KBS 2TV '조선로코-녹두전'에서 중전 역을 맡아, 기품 있는 비주얼에 강인함과 애틋한 모성애를 오가는 열연으로 '심스틸러'로 자리매김 했던 바. 이번에는 확연히 다른 캐릭터임에도 찰떡 같은 소화력으로 제 몫을 톡톡히 해내며 또 한번 존재감을 입증, 박민정의 내공 깊은 연기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배선아의 행적이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반향을 가지고 올 지 귀추가 주목되는 SBS '아무도 모른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

박민정, '녹두전' 중전에서 '아무도 모른다' 호텔 지배인 변신...시선강탈 연기력

'아무도 모른다' 박민정, 선-악 넘나드는 시선강탈 연기력 '존재감 입증'
'녹두전' 중전→ 아무도 모른다' 호텔 지배인으로 변신, 맞춤 열연 선보여

 






 
MHN 포토
  페이스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