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원 문화예술 영상콘텐츠 '방구석 프로젝트' 첫 방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3.1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코로나19로 침체한 문화예술계에 새로운 창작기회 제공
3월 19일 '방구석 프로젝트' 첫 방 시작
부산문화재단 유튜브 채널 '컬쳐튜브' 통해 시청 가능
사진 출처 부산시
사진 출처 부산시

[문화뉴스 MHN 강진규 기자] 부산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한 문화예술계에 새로운 창작기회와 일자리를 제공하고 외부 활동이 힘든 어린이를 위해 집에서도 쉽게 따라하고 즐길 수 있도록 문화예술 영상콘텐츠를 제공하는 '방구석 프로젝트'의 첫 방을 19일 오전 10시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부산지역 청년예술가들의 재능을 담은 방구석프로젝트 영상은 하루 2편씩 부산문화재단 유튜브 채널 <컬쳐튜브>를 통해 제공되며, 첫 방은 2편으로 진행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부산시와 부산문화재단이 함께 기획하고 지역 청년예술가의 참여로 진행되며, '쇼박스 - 나도 마술사가 될 수 있다' , '샮 - 책 함께 읽으면 더 재밌다' 등 총 54편의 리스트 업을 마쳤다.

또한, 오는 3월 25일과 26일 양일간 공모를 통하여 공모형 콘텐츠 참가자를 모집한다. 공모형 콘텐츠는 누구나 지원가능한 공모로 코로나19로 인해 공연, 전시 등이 취소되어 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 청년예술가에게 일거리를 제공하고 안정적인 창작활동을 위하여 1팀당 최대 100만원의 영상 제작비를 지원하고, 2팀의 우수 콘텐츠를 최종 선정하여 추가 제작비 최대 500만원을 지원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지쳐가는 어린이와 부모에게 돌파구를 제공하고 창작활동 기회 감소뿐 아니라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청년예술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된 프로젝트”라고 전했다.

----------

부산시 코로나19로 침체한 문화예술계에 새로운 창작기회 제공
3월 19일 '방구석 프로젝트' 첫 방 시작 
부산문화재단 유튜브 채널 '컬쳐튜브' 통해 시청 가능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