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영화계에 불어 닥친 한파..영화관 '텅텅'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3.23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주말 총 관객 수 13만명....매주 감소
사진 출처 연합뉴스
사진 출처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강진규 기자] 코로나19에 주말 영화 관객이 15만명조차 넘지 못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주말 21~22일 이틀동안 영화관 전체 관객은 13만4천925명이었다. 토요일인 21일은 7만명대, 일요일인 22일은 6만명대로, 주말인데도 일일 관객 수가 10만명을 밑돌았다.

직전 주말인 14일~15일의 19만106명보다도 적다. 1월 주말 이틀 관객 수가 많게는 60만명 가깝게 집계됐던 것과 크게 대비되는 수치다.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주말 관객은 매주 감소 추세다. 

영화 '인비저블맨'은 주말 관객 3만2천813명을 동원하며 4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그런데도 누적 관객은 49만3천249명으로 50만명을 아직 넘지 못했다.

2위는 같은 기간 2만6천913명을 동원한 '1917'이 차지했다.

이 밖에도 '다크 워터스', '정직한 후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작은 아씨들' 등이 10위권에 들었으나 일일 관객 수는 1만명을 밑돌았다.

한편 코로나19 여파에 칸 영화제마저 연기돼 당분간 영화계에 불어 닥친 찬바람은 쉽게 가시지 않을 전망이다.

----------

코로나19 여파, 영화계에 불어 닥친 한파..영화관 '텅텅'

관객수 매주 감소 추세






 
MHN 포토
강진규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