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한국기행] 앙코르방송 '여행책에 없는 제주'...제주 태고의 풍경 효돈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3.24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코로나19 여파로 5부작 앙코르방송 편성
23일부터 27일까지 '여행책에 없는 제주' 방송
제 2부 비밀의 계곡,효돈천 '제주 태고의 풍경 효돈천'

[문화뉴스 MHN 강진규 기자] EBS1 한국기행이 23일부터 5일간 앙코르방송으로 여행책에 나오지 않는 제주도의 아름다움을 소개하는 '여행책에 없는 제주'를 방송한다.

EBS 한국기행 제 2부 비밀의 계곡, 효돈천 / 사진 출처 한국기행
EBS 한국기행 제 2부 비밀의 계곡, 효돈천 / 사진 출처 한국기행

수만 년 전 제주의 계곡과 숲이 그대로 남아 있는 마을 서귀포시 하례리. 어제로부터 오늘로 이어지는 제주 태고의 풍경과 이를 보전하는 마을 주민들의 특별한 봄맞이를 따라간다.

"제주 사람들도 잘 모르는 마을의 보물이죠."

EBS 한국기행 제 2부 비밀의 계곡, 효돈천 / 사진 출처 하례리생태관광마을
EBS 한국기행 제 2부 비밀의 계곡, 효돈천 / 사진 출처 제주관광공사

하례리 주민들의 쉼터인 효돈천은 한라산에서 발원한 제주의 대표적인 건천이다. 한라산이 화산 폭발하면서 생긴 용암이 계곡을 만들고 수만 년 동안의 비와 바람이 만든 효돈천의 기묘한 풍광은 마치 우주의 어느 행성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

또 한라산에서 흘러 내려온 다양한 생물 종은 효돈천 주변에 뿌리내려 고살리 숲을 이뤘다. 숲에는 희귀종인 제주 무엽란과 제주 한란은 물론 식생이 다른 식물들이 서로 어울려 자란다. 고살리 숲은 제주도 사람들에게조차 알려지지 않은 숨겨진 공간.

EBS 한국기행 제 2부 비밀의 계곡, 효돈천 / 사진 출처 하례리생태관광마을
EBS 한국기행 제 2부 비밀의 계곡, 효돈천 / 사진 출처 하례리생태관광마을

이런 독특한 지질환경과 자연 덕분에 효돈천 일대는 2002년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됐다. 이때부터 주민들은 마을의 보물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 발 벗고 나서고 있다.

봄 더욱 분주한 하례리 어벤져스들을 만나다. “상웨빵은 제주의 빵이에요.”

EBS 한국기행 제 2부 비밀의 계곡, 효돈천 / 사진 출처 제주관광공사
EBS 한국기행 제 2부 비밀의 계곡, 효돈천 / 사진 출처 하례리생태관광마을

하례리의 봄이 올해 더 특별한 이유는 마을 여성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마을 점방을 열었기 때문이다. 점방에서 만드는 것은 제주 전통 빵인 상웨빵과 쉰다리. 여기에 마을에서 나는 한라봉을 넣어 맛과 풍미를 더했다. 덕분에 마을의 감귤 농가도 돕게 됐고 마을을 떠나려던 젊은 부부들이 정착하게 했다.

제주의 그 어느 곳과 다른, 제주의 그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하례리의 봄은 그 어느 때보다 눈부시다.

----------

EBS1 코로나19 여파로 '여행책에 없는 제주' 5부작 앙코르방송

2부 '비밀의 계곡, 효돈천' 3월 24일 오후 9시 30분 방송





관련기사


 
MHN 포토
강진규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