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른다' 박훈, 두 얼굴의 백상호 그 자체
  • 최지영 기자
  • 승인 2020.03.24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무도 모른다' 박훈, 선인과 악인 두 얼굴의 '야누스' 백상호 열연
제공 = SBS '아무도 모른다'
제공 = SBS '아무도 모른다'

 

[문화뉴스 MHN 최지영 기자] '아무도 모른다' 박훈이 시청자들의 등골을 오싹하게 하는 '소름 열연'을 펼쳤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서는 백상호(박훈)가 목숨을 가지고 장난치는 잔인한 면모를 내비치는가 하면, 고은호(안지호)에 이어 이번에는 주동명(윤찬영)의 마음을 사기 위해 접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상호는 고은호가 눈을 떴다는 소식에 병원으로 향하던 중 완전히 의식이 돌아온 것이 아닌, 기면 상태라는 얘기에 차를 돌려 자신의 별장으로 향했다. 그곳에서 백상호는 손과 발이 묶인 채 떨고 있는 케빈정(민성욱)과 이영식(류성록)에게 "둘 중 하나를 선택해서 살려 줄 거야"라며 연장을 건넸고, 악을 쓰며 피 터지게 싸우는 두 사람의 모습이 재밌다는 듯 웃어 보여 보는 이들의 등골을 오싹하게 했다.

반면 백상호는 이선우(류덕환)를 찾아가 재단에서 일대일 멘토 프로그램을 지원하려 한다고 밝히며 주동명을 첫 지원 대상으로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세웠다. 또한 주동명에게 고은호의 간병인인 김태형(서영주)을 소개해 주려 한다는 등 속내를 알 수 없는 말을 내뱉으며 주동명에게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이에 이번에는 무슨 꿍꿍이를 숨기고 있는 것인지 시청자의 궁금증을 샀다.

이 과정에서 박훈은 그간 좋은 어른인지 아닌지에 대한 물음을 단번에 종식시킬 만한 언행들로 충격을 선사하며 두 개의 얼굴을 지닌 '야누스' 면모를 드러내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었다. 민성욱과 류성록의 목숨을 가지고 장난치거나 싸움을 즐기는 등 잔인한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로 하여금 공포감을 갖게 한 것.

그럴 때마다 순간순간 바뀌는 인물의 감정선을 완벽하게 소화한 박훈의 연기력은 감탄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눈빛, 표정, 손짓, 행동 하나하나까지 '백상호' 그 자체가 되어 '캐릭터 소화력 끝판왕'이라는 찬사를 얻을 정도. 매회 큰 화제를 모으며 등장마다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만큼, 앞으로의 활약에도 많은 시청자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박훈이 열연 중인 SBS '아무도 모른다'는 매주 월, 화 밤 9시 40분 방송된다.

 

-----

'아무도 모른다' 박훈, 두 얼굴의 백상호 그자체

'아무도 모른다' 박훈, 선인과 악인 두 얼굴의 '야누스' 백상호 열연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