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中 자매 및 우호도시 방역물품 지원받아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3.27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한 상호 교류협력
사진제공=대전시

[문화뉴스 MHN 이대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전시민을 돕기 위해 중국 내 자매‧우호도시 등 5개 도시가 약 1억 3,000만 원 상당의 방역물품을 지원해왔다.

지난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원되는 방역물품은 난징시 마스크 5만장, 선양시 격리복 1,000장(이상 자매도시), 우한시 마스크 1만 2,000장, 지난시 마스크 1만장(이상 우호도시), 시안시 손 소독제 2,000개, 방호복 및 방호안경 각 1,000개, 마스크 2만 1,000장이며, 이날 오후 2시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대전시에 전달됐다.

중국 자매도시 관계자들은 “대전시와 대전 시민들을 응원하며, 이번에 지원한 물품들이 코로나19 사태의 빠른 극복을 위한 작은 힘이 되기를 기원한다.”는 말을 전했다.

대전시는 지난 20여 년 동안 중국 내 6개 주요 도시와 자매ㆍ우호도시 결연을 체결하고 지속적으로 교류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대전시는 “한국과 중국이 모두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상호 협력을 계기로 향후 한 단계 더 발전된 우호협력관계로 진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원물품은 취약계층, 의료기관 등 적재적소에 배포해 하루 빨리 이번 사태를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며, 이번 물품 수령이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신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국내에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전인 지난 1월 중국 우한시를 비롯해 난징시, 선양시로부터 방역물품 지원요청이 있어, 대전국제교류센터를 통해 3개 도시에 보건용 마스크 3만 6,000매(각 1만 2,000매)를 전달한 바 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