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아침 드라마] '하은을 구하라' 미리보는 나쁜사랑 85화
  • 이솔 기자
  • 승인 2020.03.2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란스러워하는 하은, 그런 하은에게 갑자기 친권을 주장하는 연수, 하은을 집에서 내보내기 위한 연수의 노력

[문화뉴스 MHN 이솔 기자] 드라마 나쁜사랑의 84번째 이야기가 공개되었다.

이번 이야기의 키워드는 '체벌'이었다. 등장인물들이 자신의 생각에 얽매여 스스로 체벌을 받는 듯 한 안타까운 상황이 연출되었다. 민혁은 연수와 호진에 대한 관계로 인해 아파했으며, 하은은 친모가 아닌 소원과 재혁이 자신을 버릴까 전전긍긍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85화에서는 소원과 연수, 그리고 하은이라는 '삼각관계'와 관련된 이야기가 예고되었다.

 

 

출처 : MBC 아침드라마 나쁜사랑
하은의 행동에 난처한 소원

1. "좀 당황스러워요 우리 하은이... 이런 적 한 번도 없거든요" : 하은의 행동에 난처한 소원

누구도 예상 못 한 충격적인 하은의 소식을 볼 수 있었다. 코로나가 유행이라 그런 것일까? 하은은 소원이 양어머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이후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현하려는 듯, 소원과 점차 거리를 두기 시작하고 있다.

과연 소원은 하은과 잘 만날 수 있을까?

 

출처 : MBC 아침드라마 나쁜사랑
하은의 엄마임을 주장하는 연수, '하은을 구하라'

2. 너한테 엄마 자격이 있다고 생각해? 엄마는 나야, 내가 엄마라고 : 하은의 엄마임을 주장하는 연수

아이를 부양할 의무를 저버린 하은에 대한 친권 주장이 옳을까? 그 대답을 궁금하게 하는 장면이 이번 85화 예고편에 펼쳐졌다. 물론 하은이 어리기 때문에 어머니에게 돌아갈 재산은 없지만, 마치 '하은을 구하라'는 지시를 받은 듯 두 사람은 서로의 품으로 하은을 데려오려는 모습을 보였다.

과연, '하은을 구하라' 작전의 승자는 누가 될지, 그리고 부양 의무를 저버린 친모는 어떻게 될지 궁금하게 하는 장면이었다.

 

출처 : MBC 아침드라마 나쁜사랑
하은에게 누명을 씌우는 연수

3. "할머니, 작은엄마한테 그러지 마세요 제가 잘못했어요" : 화란에게 혼나는 연수를 두둔하는 하은

'하은 대법원'이 판결을 내렸다. 하은법 제 1004조에 의해, 부양의무를 저버린 부모라도 친권 주장의 결격사유에는 해당하지 않는다는 판결이었다. 정말 이해가 가지 않지만 이게 바로 '혈육'이라는 특수성이 아닌가 싶은 장면이었다. 

하은이 화란에게 구박받는 연수의 편을 드는 이 장면에서 "피는 물보다 진하다"라는 말이 떠올랐다. 아무리 자신을 구박하고 혼낸 연수지만 그래도 친모인 만큼 무언가 이어져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판결은 났다. 하지만 다른 두 번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기 위해 하은법을 개정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목소리들이 들리고 있다. 과연, 하은은 '하은법'에 따라 정말 친모인 연수에게로 갈 지...

 

한편 누리꾼들의 반응은 "하은이가 착하다", "자꾸 드라마에 눈이 간다" 등의 의견을 보냈다. 이외에도 "친딸인걸 알고도 구박하는 연수", "애가 귀가 참 밝다" 등의 재미있는 의견들을 볼 수 있었다.

출처 : 네이버, MBC 아침드라마 나쁜사랑
누리꾼들의 다양한 반응

-----

[MBC 아침 드라마] '하은을 구하라' 미리보는 나쁜사랑 85화

혼란스러워 하는 하은, 그런 하은에게 갑자기 친권을 주장하는 연수, 하은을 집에서 내보내기 위한 연수의 노력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