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의 발라드' 장성규 첫 무대 "면목이 없다", '그대 사랑안에 머물러' 공개
  • 권성준 기자
  • 승인 2020.03.27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규, 첫 실전 무대에 "너무 어지러워"
이석훈, "누가 밤이고 별인지 모를 정도로 빛났다" 극찬
출처: Mnet
출처: Mnet

[문화뉴스 MHN 권성준기자] 27일 밤 방송되는 Mnet '내 안의 발라드' 6회에서는 발라드 앨범 발매를 위한 초보 발라더 김동현, 문세윤, 유재환, 윤현민, 장성규, 주우재의 두 번째 도전 무대가 그려진다. 

지난주 '듀엣 무대' 미션을 받은 초보 발라더들은 이번에 신승훈 마스터가 정한 평균 목표 점수 80점에 도전한다. 

첫 도전에서 평균 점수 76점을 획득하며 목표 점수 75점을 아슬아슬하게 넘긴 이들은 지난 도전 때보다 5점이나 상승한 목표 점수에 긴장감과 부담감을 한껏 안고 무대에 오른다. 

특히 첫 도전에서 부상으로 무대에 오르지 못한 장성규는 "너무 어지럽다"라며 얼굴이 창백해질 정도로 극도의 긴장감을 드러냈다. 결국 장성규는 무대를 마친 뒤 "면목이 없다"라는 말을 남기며 결과에 대한 궁금증을 남겼다.

또 가수 이석훈과 김재환이 새로운 패널로 등장해 백지영과 함께 섬세하면서도 냉철한 평가에 나선다. 

특급 보컬 선생님으로 초보 발라더들의 레슨을 책임 지던 이석훈은 한 듀엣 팀의 무대를 보고 "조합이 너무 좋았다. 누가 밤이고 누가 별 인지 모를 정도로 두 분 모두 빛나 보였다"라고 극찬해 그 주인공은 과연 누구인지 궁금증을 높였다. 

김동현과 문세윤으로 구성된 '초록 괴물' 팀과 주우재, 윤현민의 발라드 'JYB' 팀, 발라드에 미친 유재환과 장성규의 '미치고 환장' 팀까지 환상의 듀엣 무대로 연이어 신곡 2곡을 획득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완벽한 케미의 듀엣 무대와 더불어 예측할 수 없는 전개의 도전 결과까지 27일 오후 9시 방송되는 Mnet '내 안의 발라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내 안의 발라드' 장성규 첫 무대 "면목이 없다", '그대 사랑안에 머물러' 공개

장성규, 첫 실전 무대에 "너무 어지러워"
이석훈, "누가 밤이고 별인지 모를 정도로 빛났다" 극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