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패션 트렌드, 간절기에 딱인 '힙'한 아우터 추천
  • 노푸른 기자
  • 승인 2020.04.03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교차 큰 3월 말~4월 초봄에 입을 아우터 정리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박새로이 패션

[문화뉴스 MHN 노푸른 기자] 낮기온 평균 15도, 저녘에는 5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요즘, 낮에는 맨투맨 하나로도 충분하지만 저녘에는 아우터가 필수다. 요즘같은 날 입기 딱 좋은 아우터 4 종류를 추천한다.

첫번째로 추천하는 아우터는 항공점퍼이다.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항공점퍼는 보온성과 디자인을 둘 다 갖춘 아우터이다. 두꺼운 항공점퍼는 안감이 온스로 제작되어 겨울에도 입을 수 있다. 시크하고 '힙'한 매력을 강조하고 싶다면, 항공점퍼를 추천한다.

 

다음으로 소개할 아우터는 데님자켓이다.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데님자켓으로 가장 유명한 것은 청자켓이지만, 시크한 '꾸안꾸'룩을 원한다면 흑청자켓만한 것이 없다. 데님 소재 특성상 자주 빨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으며 유행을 타지 않아 꾸준히 입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소개할 아우터는 바람막이이다.

송강 인스타그램

가벼우면서 따뜻하고, 시크한 아우터를 원한다면 바람막이를 추천한다. 바람막이는 색깔과 디자인이 다양해서 원하는 스타일을 고를 수 있으며, 방수가 되는 장점도 있어서 간절기 필수템이라 할 수 있다.

 

일년 중 가장 날씨가 좋을 요즘, 쌀쌀해지는 저녁에는 따뜻하면서도 '힙'한 아우터를 입자.

 

 

---

2020 패션 트렌드, 간절기에 딱인 '힙'한 아우터 추천

일교차 큰 3월 말~4월 초봄에 입을 아우터 정리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박새로이 패션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