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보적 음색퀸 박혜경, 긴 공백 끝에 '레인보우'로 컴백
  • 박지민 기자
  • 승인 2020.03.2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지속돼 다사다난한 요즘 박혜경 위로의 신곡 들고와
출처: 베네핏소셜 제공
박혜경 신곡 '레인보우' 재킷 사진

[문화뉴스 MHN 박지민 기자] '고백', '레몬트리' 등 그녀만의 음색으로 대중을 사로잡았던 원조 '음색퀸' 가수 박혜경이 오랜 공백을 깨고 신곡 '레인보우(RAINBOW)'로 돌아온다.

신곡 '레인보우'는 심태현 작곡가와 서지우 작사 부부가 의기투합해 완성해 냈다. 코로나로 다사다난한 현시점에 위로와 공감의 내용을 담아낸 곡으로, 꾸며내지 않고 솔직하게 풀어낸 서정적인 가사와 군더더기 없는 멜로디는 그녀의 음색과 잘 어우러진다.

앞서 컴백 소식을 알린 박혜경은 팝스타 테일러스위프트의 스승으로도 알려진 세계적인 보컬 코치 브렛 매닝이 극찬한 영상 공개와 더불어 우원재, 새소년, 키썸 등 핫한 아티스트들의 포토를 담당한 신예 김문독 작가와의 협업으로 완성한 화보 컷을 공개한 바 있다.

또한 '레인보우'의 뮤직비디오는 에이핑크, 몽니, 해쉬스완 등 다양한 아티스트와 협업한 Silly Film이 메가폰을 잡아 전체적으로 몽한적인 색채에 뮤비 후반부 리와인드 기법을 가미했다.

특히 박혜경은 신곡 발매 앞두고 자신의 SNS에 "상황들은 저마다 다를 테지만 누구나 나와 같이 시련이 있을 테고 위로를 기다리고 희망을 가질 거다"며 "비가 내린 뒤 떠오르는 무지개처럼 아름다운 그 무엇을 우린 모두 누릴 자격이 있다"라고 신곡에 대한 의미를 전했다.

한편, 신곡 '레인보우'는 2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뮤직비디오 본편과 함께 공개 된다.

------------------

독보적 음색퀸 박혜경, 긴 공백 끝에 '레인보우'로 컴백

코로나 지속돼 다사다난한 요즘 박혜경 위로의 신곡 들고와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