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럭비연맹 파산신청...코로나19로 재정악화
  • 정지윤 기자
  • 승인 2020.03.31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부터 재정불안...코로나19 버티지못하고 결국 파산신청
출처: 미국럭비연맹홈페이지 캡처
출처: 미국럭비연맹홈페이지 캡처

[문화뉴스 MHN 정지윤 기자] 미국럭비연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재정불안을 견디지 못하고 결국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AP통신은 31일(한국시간) 미국럭비연맹이 연방파산법 11조(챕터11)에 따라 파산신청을 했다고 전했다. 

미국럭비연맹은 2018년 워싱턴에서 열린 웨일스-남아프리카공화국과의 평가전, 이후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럭비월드컵에 관중부족탓으로 400만달러(약 39억원)의 적자를 신고했다. 

지난해는 일본에서 열린 15인제 남자 럭비 월드컵을 대비해 예산을 많이 쓴 탓에 100만달러 이상의 적자규모를 기록했다.

이에 미국럭비연맹은 지난해 말 사무실 축소, 비용절감 등 자구책을 마련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활동이 정지되면서 결정타를 맞은것으로 보인다.

 

-----

미국럭비연맹 파산신청...코로나19로 재정악화

2018년부터 재정불안...코로나19 버티지못하고 결국 파산신청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