닌텐도 스위치 '동물의 숲' 품귀 현상, 日 "본인 편의대로 불매하는 나라" 서경덕 교수 일침
  • 한진리 기자
  • 승인 2020.04.08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닌텐도 '동물의 숲' 에디션 폭발적 인기...국내 품귀 현상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 "일본, 또 얼마나 비웃고 있겠는가" 한탄
출처=닌텐도
출처=닌텐도 스위치 '모여봐요 동물의 숲' 에디션
닌텐도 스위치 '동물의 숲' 품귀 현상, 日 "본인 편의대로 불매하는 나라" 서경덕 교수 일침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최근 품귀현상을 겪으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닌텐도 스위치 '모여봐요 동물의 숲' 에디션에 대해 서경덕 교수가 자성의 목소리를 내놨다.

8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요근래 제가 가장 많은 제보들을 받은 건 바로 '닌텐도 스위치 동물의 숲 에디션'에 관한 이야기들이다"라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올렸다. 

서 교수는 "첫 번째 사진을 보면 코로나19에 대한 우려 속에서도 닌텐도 게임기가 발매된 지난달 말, 시민들이 제품을 사기 위해 서울 용산 전자상가로 가는 통로에 줄을 서 있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번째 사진은 다들 기억하는가? 지난해 한 팔로워가 제보해줘서 제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공개해 거의 전 국민의 공분을 샀던,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공짜 내복을 받겠다고 줄을 서고 있는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물론 불매운동이 절대 강요될 수는 없다. 개개인의 선택을 저역시 존중한다. 하지만 우리들이 한번만 더 생각해 봤음 한다"고 말했다. 

출처=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출처=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닌텐도 스위치 '동물의 숲' 품귀 현상, 日 "본인 편의대로 불매하는 나라" 서경덕 교수 일침

그러면서 그는 "작년 유니클로 매장 앞줄 선 사진이 일본에도 공개돼, 일본 누리꾼들에게 정말로 많은 비난과 조롱을 받았다"라며 작년 불매운동 당시를 상기시켰다.

이어 "이번 역시 닌텐도 품절 사태에 대해 일본 언론에서도 조명했고, 일본 누리꾼들이 '본인 편의대로 불매하는 나라', '한국만의 독특한 편의주의’라며 비판을 엄청 쏟아내고 있다"라고 전했다. 

서 교수는 자성의 목소리를 내며 "안 그래도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무엇보다 중요한 이 시점에서, 이런 사진을 두고 일본 우익과 언론에선 또 얼마나 비웃고 있겠는가"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실제 국내를 비롯한 세계 각국에서는 닌텐도가 2017년 발매한 게임기 '스위치'가 품귀 현상을 겪고 있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국내에 정식 출시된 직후 모두 매진된 동물의 숲 에디션은 이달 초 물량이 소폭으로 풀렸으나 이마저도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로 생산이 차질을 빚는 데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확산으로 집에서 할 수 있는 게임이 각광을 받는 것도 주된 품절 요인으로 해석된다. 

 

 

 

--

닌텐도 스위치 '동물의 숲' 품귀 현상, 日 "본인 편의대로 불매하는 나라" 서경덕 교수 일침

닌텐도 '동물의 숲' 에디션 폭발적 인기...국내 품귀 현상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 "일본, 또 얼마나 비웃고 있겠는가" 한탄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