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4․3생존희생자 및 유족 복지 지속 확대된다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4.09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보조비, 항공료 할인, 주차료 감면, 공영관광지 입장료 면제 등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희생자의 유족이 참배중이다. / 연합뉴스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참배중인 유족 /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이대형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4.3 생존희생자 및 고령의 유족들의 실질적인 노후 지원을 위한 생활보조비 지원 및 유족증 발급을 통한 유족복지사업을 확대해 나간다고 밝혔다.

올해 생존희생자 및 유족으로 결정된 분 중 생활보조비 지급대상자는 287명으로 이들에 대해 복지 혜택 안내를 완료하였다. 지급 대상자 287명 중 생존희생자는 32명(후유장애자 31명, 수형자 1명)이며, 희생자의 배우자는 27명이며, 만 75세 이상 1세대 유족은 228명이다. 이로써 전체 대상자는 6,608명(생존희생자 131, 배우자 401, 유족 6,076) 으로 늘어나게 되었다.

「제주4·3사건 생존희생자 및 유족 생활보조비 지원조례」제4조에 따라 대상자분들께서는 주소지 읍면동으로 신청하여야 하며, 신청자 중 생존희생자는 70만원, 희생자의 배우자는 30만원, 만 75세 이상 1세대 유족들은 10만원을 매월 지급받게 된다. 그리고 생존희생자로 결정된 32명에게는 의료비, 약품대 및 입원비가 100% 감면되며, 사망시 장제비 3백만원이 유족에게 지급되고, 양지공원, 어승생한울누리공원 등에서 화장비와 안장비(최초 1회)가 면제된다.

또한, 1954년 까지 출생한 유족과 며느리(子婦)에 대해서도 진료비 30%가 감면되며, 도내 거주 유족 및 며느리는 지정병원(554개소) 방문시 유족증을 제시하면 즉시 감면되며, 도외 거주 유족 및 며느리는 진료비 영수증과 통장 사본을 4·3평화재단으로 제출하면 감면 금액을 재단으로부터 환급받을 수 있다.

또한 위와 같은 복지 혜택 이외에 ‘제주 4·3사건 희생자증 및 유족증’ 발급을 통해 항공료, 주차료, 입장료 등의 감면 혜택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제주4·3사건 희생자증 및 유족증’을 발급받으면 제주항공의 항공료를 생존희생자는 50%, 유족은 40%를 할인받을 수 있으며, 이밖에도 도내 공영주차장 이용료는 50% 감면, 도 운영 문화관광시설 입장료와 관람료 면제 등의 복지혜택을 받을 수 있다.

도내 거주자는 주소지에서, 도외 거주자는 희생자의 본적지에서, 국외 거주자는 4·3지원과로 희생자증 및 유족증을 신청하면 된다. 대상자는 신청서와 위임장, 사진 2매(3×4cm), 주민등록 등․초본, 희생자 및 유족결정통지서를 제출하면 되는데, 신청서 및 위임장은 도내 읍면동에 비치되어 있으며, 도외 거주자는 제주도 홈페이지에서 ‘유족증’을 검색하면 신청서식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

4․3생존희생자 및 유족 복지 지속 확대된다

생활보조비, 항공료 할인, 주차료 감면, 공영관광지 입장료 면제 등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