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국가기술자격 검정 시행 연기
  • 선수빈 기자
  • 승인 2020.04.09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상시검정 종목 필기시험 및 감염 우려 높은 미용 종목 실기시험 검정 중단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연장에 따른 국가기술자격 검정 시행 연기
사진 출처=고용노동부

 

[문화뉴스 MHN 선수빈 기자] 고용노동부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실시 기간이 2주간 연장됨에 따라,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통해 수험생 등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호하기 위해 예정되었던 4월 11일 제121회 기술사 필기시험을 5월 9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기술사 필기시험은 1교시부터 4교시까지 각 교시당 100분씩 답안을 작성하는 시험으로, 점심시간까지 포함되어 있어 수험자 간 감염 우려가 있고, 응시생의 대다수가 재직자로서 취업과의 관련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나 불가피하게 연기하기로 결정하였다.

매일 이루어지는 상시 검정 18종목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하여 수험생들 간의 접촉이 높은 필기시험은 4월 10일(금)부터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 시까지 중단하고, 실기시험만 시행한다고 밝혔다.
다만, 실기시험 중에서도 미용사(피부), 미용사(메이크업) 실기시험은 시험 중 모델과의 밀접 접촉을 해야 하고, 모델은 시험 특성상 마스크 착용이 어렵기 때문에 시행에서 제외된다.

당초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종료 시점(4월 5일)에 맞춰서 시행 중인 제1회 기능사 실기시험(4.5∼4.24)은 취업 및 생계와 직접 연계되어 있어 예정대로 진행되며 시험 당일에는 시험 중 수험생 간 거리를 1m 이상에서 1.5m 이상으로 확대하고 발열 체크를 오전, 오후 2회로 강화하고, 수시로 창문을 개방하는 한편 한국산업인력공단의 ‘국가자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단’이 직접 현장을 방문, 방역대책을 총괄하는 등 철저한 방역대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시험 연기로 인하여 원서접수 취소 시 100% 환불, 차기 시험 기회 보장 등 최대한 수험생의 불이익이 없도록 조치할 계획이며, 세부 일정 및 기타 안내사항(원서접수 취소, 수수료 환불 등)은 추후 큐넷 공지사항 게시판 및 개인별 SMS 문자를 통하여 공지할 예정이다.

 

----

 

 

고용노동부, 국가기술자격 검정 시행 연기

코로나19 여파로 상시검정 종목 필기시험 및 감염 우려 높은 미용 종목 실기시험 검정 중단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연장에 따른 국가기술자격 검정 시행 연기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