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무용단, 공연취소 대안으로 온라인 공연 '댄스 온 에어'
  • 박한나 기자
  • 승인 2020.04.1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무용단도 온라인 공연 '댄스 온 에어'
현대무용을 온라인에서 즐긴다? 국립현대무용단 ‘댄스 온 에어’

[문화뉴스 MHN 박한나 기자] 국립현대무용단은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온라인 공연 대열에 동참을 알렸다.

국립현대무용단은 무대에서 직접 관객을 만나는 대신, 온라인을 통해 현대무용의 매력을 대중에게 알리는 다양한 콘텐츠를 모은 ‘댄스 온 에어 DANCE ON AIR’을 지난 13일부터 계속하여 선보이고 있다.
 
국립현대무용단의 '봄의 제전'이 '댄스 온 에어'를 통하여 공개된다. 국립현대무용단의 인기 레퍼토리인 안무가 안성수의 '봄의 제전'은 2018년 초연과 2019년 재연에서 큰 호응을 얻은 작품이다. '봄의 제전'은 작곡가 스트라빈스키의 음악 '봄의 제전'을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땅의 비옥을 기대하는 의식으로 기존의 방식과 다르게 여자가 아닌 남자를 제물로 삼는다는 안무가 안성수의 역발상적 해석이 빛나는 작품이다. 남성의 전유물로 여겨지는 제사를 여성이 진행하며 보이는 섬세하고 역동적인 움직임이 이 작품에 눈에 가게 만든다. 

출처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현대무용단, 공연취소 대안으로 온라인 공연 '댄스 온 에어'

안무가 안성수의 '봄의 제전'은 오는 20일과 21일 월요일 저녁 8시 네이버 TV와 네이버 V CLASSIC, 유튜브 등을 통하여 공개된다.

이 밖에서도 국립현대무용단은 '무용수 25인 셀프영상 프로젝트'로 안방을 찾아온다. 이를 통해 각자의 공간과 시간 속 홀로 춤을 추는 영상을 통해 무대 밖의 무용수들의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움직임을 엿볼 수 있다. 셀프영상에 참여하는 무용수들은 4월 공연 예정이었던 '오프닝'의 두 작품 '봄의 제전'과 '비욘드 블랙'의 무용수와 6월 내한 예정이었던 스페인 안무가 랄리 아구아데의 신작을 위해 선발된 무용수들이 참여하여 공연에 메말라 있는 대중들을 찾아간다.

출처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현대무용단, 공연취소 대안으로 온라인 공연 '댄스 온 에어'

무용수 25인 셀프영상 프로젝트 '혼자추는 춤'은 13일부터 28일까지 매일 네이버 TV와  유튜브를 통하여 공개된다.

출처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현대무용단, 공연취소 대안으로 온라인 공연 '댄스 온 에어'

코로나19 대비 국립현대무용단의 마지막 콘텐츠는 '유연한 하루'이다. 온라인 홈트레이닝 시리즈로 준비된 이 콘텐츠는 남정호 예술감독과 현대무용가 안영준의 진행으로, 스트레칭부터 현대무용의 다양한 동작까지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영상이다. 이는 13일부터 매주 수·금요일 5주 동안 네이버 TV와  유투브를 통하여 진행된다.

출처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현대무용단, 공연취소 대안으로 온라인 공연 '댄스 온 에어'

국립현대무용단의 온라인 상영회는 일방향적 공연 감상을 넘어, 콘텐츠를 통해 타인의 움직임을 느끼고 함께 움직일 수 있는 새로운 시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국립현대무용단은 관객과 출연 제작진의 안전을 위하여 4월 '오프닝'과 6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공연을 잠정 연기했다.

출처 국립현대무용단 홈페이지 캡처

-----

국립현대무용단, 공연취소 대안으로 온라인 공연 '댄스 온 에어'

국립현대무용단도 온라인 공연 '댄스 온 에어'

현대무용을 온라인에서 즐긴다? 국립현대무용단 ‘댄스 온 에어’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