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이달 23일 공연 재개
  • 박혜빈 기자
  • 승인 2020.04.16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에스앤코 제공

[문화뉴스 MHN 박혜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 2명이 나오면서 공연이 중단된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가 오는 23일부터 재개된다.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주관사 클립서비스는 "배우와 스태프의 건강 체크를 비롯해 프로덕션 전반의 재점검을 거쳐 23일부터 공연이 정상적으로 재개된다"고 16일 밝혔다.

아울러 확진 판정을 받았던 2명의 배우 중 1명은 완치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나머지 한 명은 서울의 한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주관사 측은 공연 중단 기간 방역과 안전점검을 마무리했으며 현재 공연재개를 위한 무대 기술점검과 리허설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3월 중순부터 공연되다가 지난 1일 확진자가 나오면서 잠정 중단된 바 있다.

 

--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이달 23일 공연 재개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