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600km 조선왕릉 내부 숲길 정비... 하반기 시민 개방한다
  • 유인교 기자
  • 승인 2020.04.27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례길', '거둥길' 등 왕릉 외부길 코스 탐방 프로그램 추진
출처: 문화재청

[문화뉴스 MHN 유인교 기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조선왕릉을 연결하는 길이 600㎞의 조선왕릉길이 조성될 예정이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27일 2009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40개 조선왕릉을 더욱 체계적이고 다양하게 활용하기 위해 '보고 느끼며 함께 걷는 600km 조선왕릉길 조성' 계획을 수립하고, 왕릉 내부 숲길을 단계적으로 정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올해는 동구릉 경릉∼양묘장 길(1,500m)과 남양주 사릉 소나무 길(200m), 서울 정릉 팥배나무숲 길(600m), 고양 서오릉 서어나무 길(800m) 등 왕릉 내 11개소, 총연장 12.3㎞ 구간에 이르는 왕릉 내부 숲길을 정비해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시민에 개방할 예정이다.

또한 왕릉 숲길을 주변 지역으로 확장하고 왕릉 간 연계성을 더 긴밀하게 하기 위해 '왕릉 외부길' 코스 탐방(버스, 도보) 프로그램도 추진할 계획이다.

궁능유적본부는 "이들 '왕릉 외부길'이 지역 문화관광 활성화에 상당히 기여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역주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도록 해당 지자체와 지속해서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역 문화자원 및 교통망과 긴밀히 연관됨에 따라 해당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도 구할 방침이다.

궁능유적본부는 세계유산 등재 10년을 맞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조선왕릉을 다양하게 활용하기 위해 '조선왕릉길 조성 인프라구축 연구'를 시행했다.
 

 

 

-----
문화재, 600km 조선왕릉 내부 숲길 정비... 하반기 시민 개방한다

'순례길', '거둥길' 등 왕릉 외부길 코스 탐방 프로그램 추진





관련기사


 
MHN 포토
유인교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