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20, 모다페 초이스&모다페 컬렉션 공연 소개
  • 윤자현 기자
  • 승인 2020.05.07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다페 초이스, 이경은 안무가, 김설진 안무가, 정영두 안무가, 안애순 안무가, 대구시립무용단 공연
모다페 콜렉션, 김규진 안무가, 김정훈 안무가, 박근태 안무가 공연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MODAFE 2020 메인포스터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MODAFE 2020 메인포스터

[문화뉴스 MHN 윤자현 기자] 7일 오전 광화문 아띠홀에서 제39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20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번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20(이하 모다페)는 코로나 19의 여파로 최소한의 인원인 국내 안무가와 무용가들의 공연으로 구성된다.

2020 모다페의 주제는 ‘Little Heroes, Come together!’로 일상을 살아가는 영웅인 시민과 시민에게 호흡과 희망을 주려 하는 예술가가 모여 축제를 만든다. ‘거리두기 객석제’ ‘전체 공연 온라인 생중계’로 조금 생소하게 느껴졌던 현대무용이 시민들에게 한 발짝 다가가고자 한다.

그간 모다페는 국제현대무용제로 국내외 저명한 안무가들의 공연과 공모전을 통해 발굴된 신진 안무가들의 공연으로 구성되었다. 그러나 코로나 19 여파로 매년 모다페의 개막과 폐막을 장식했던 해외 무용단의 공연이 연기 또는 취소되었다. 모다페의 예술감독 김혜정 안무가는 “코로나 19시대를 전화위복의 시대로 받아들여 실험적인 운영을 해보고자 한다”고 전했다. 모다페의 공연은 오는 14일부터 29일까지 아르코 대학로 예술극장과 온라인 매체에서 열린다.

MODAFE CHOICE는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의 위상을 대표하는 갈라 프로그램이다. 모다페 초이스1은 이경은 안무가, 김설진 안무가, 정영두 안무가, 안애순 안무가의 공연으로 이루어진다.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이경은 OFF destiny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이경은 OFF destiny

이경은 안무가의 ‘off destiny’는 주어진 운명과 사회에서 고정되어 점차 좁아지는 역할로부터 탈출하는 환상을 춤으로 표현한다. 빛으로 한정된 공간과 멀리 떨어진 위치에서 나오는 음악의 구성으로 극적인 효과를 연출한다. 특히 이번 모다페 초이스 1에서 이경은 안무가는 솔로 무대를 선보이게 되었다. 이경은 안무가는 “코로나 19 사태처럼 예상치 못한 재난의 상황에서 자유를 꿈꾸고 자유 밖으로 탈출하는” 의지를 몸으로 표현한다.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김설진 섬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김설진 섬

김설진 안무가의 ‘섬’은 ‘사람들이 섬처럼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것은 아닌가’의 질문의 답을 찾는 여정이다. 각자가 살고 있는 삶에서 소통이 주는 오해와 오해에서 비롯된 일들, 그리고 오해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다. 김설진 안무가는 대중들에게 ‘댄싱 9’우승자’로 더욱 알려졌다.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정영두 닿지 않는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정영두 닿지 않는

정영두 안무가의 ‘닿지 않는’은 자신 곁으로 지나가버리는 여러 시간, 기억, 사람들을 마주할 때 드는 감정과 이미지를 무용으로 녹여낸 작품이다. 무용의 음악은 가야금 연주자 박경소와 임지혜의 연주로 공연된다. 주제를 찾기 보다 관객이 공연속에서 직접 춤을 추는 듯이 편안히 따라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영두 안무가는 직접 춤을 추며 모다페 관객을 만나게 된다.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안애순 Time Square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안애순 Times Square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 안무가 안애순의 ‘Times Square’는 그간 시공간에 방점을 둔 작품들과 결을 같이 한다. ‘Times Square’는 16명의 무용가가 전달하는 절대적인 시간에 갖혀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과거 현재 미래로 나뉜 시간이 아닌 기억, 감지, 예상을 몸으로 받아들이면서 시간을 주관적으로 해석하는 작품이다. 안애순 안무가는 “우리의 몸을 통해, 삶을 다시 생각하는 공연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대구시립무용단 Be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대구시립무용단 Be

MODAFE CHOICE 2는 대구시립무용단 김성용 예술감독의 ‘Be’이다. 예술감독 김성용에게 ‘Be’는 존재한다는 의미이다. 현대 사회에서 무용인과 예술인이 현대에 존재하기 위하여 버티게 되는 상황에서, 힘든 시기를 우리는 이겨낼 수 있다는 메세지를 담았다. 총 6작품이 옴니버스 형식으로 공연된다.

모다페 컬렉션은 매년 모다페가 공모전을 통하여 선발해 소개하는 공연이다.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김규진 그날의 기억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김규진 그날의 기억

Boogie Company의 안무가 김규진의 ‘그날의 기억’은 3·1 운동을 주제로 한다. 김규진 안무가는 오늘날에 31운동을 얘기할 수 있고, 아침에 일어났을 때의 귀찮음을 느낄 수 있는 것에 대하여 독립운동가에게 감사를 표한다. 당시 젊었던 독립운동가들의 힘을 젊은 무용가를 통해 발산하여 공연을 보는 관객들이 그날의 에너지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한다. 모다페 운영위원회는 피 어린 삶과 고귀한 넋을 기리며 이러한 작업을 널리 알려야 한다는 생각으로 해당 작품을 선정했다.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김정훈 새빨간 거짓말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김정훈 새빨간 거짓말

C2댄스컴퍼니의 대표이자 안무가인 김정훈 안무가의 ‘새빨간 거짓말’은 불합리한 현대사회 속 젊은 영혼의 갈등, 냉정함, 불안을 표현한 작품이다. 하얀 의자 60개와 하얀 의상, 실리콘 가면으로 때 묻지 않은 세상과 다양한 갈등 관계가 얽힌 여론을 표현한다. 꽹과리 소리와 역동적인 움직임이 표현을 극적으로 만든다.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박근태 처옹-불안과 불신 속에서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박근태 처옹-불안과 불신 속에서

TheParkDance 안무가 박근태의 ‘처용-불안과 불신 속에서’는 처용가의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처용 설화에서 처용의 아내와 역신이 바람을 피우는 것을 목도한 뒤 처용이 느꼈을 불안과 불신에 대한 박근태 안무가의 창의적인 해석이 돋보인다. 박근태 안무가는 평소 인간의 감정을 해석하고 무용으로 표현하는 작업을 해왔다.

한편, 올해 ‘모다페 포럼’은 5월 23일 토요일 오후 2시 이음아트홀에서 개최된다. 포럼의 주제는 “포스트 코로나 19, 공연예술축제의 변화와 대응”이다. 매년 마로니에 공원에서 시민들이 참가해 관심을 받은 ‘모스(M.O.S, MODAFE Off Stage)가 온라인 무대로 옮겨가 운영된다. 남녀노소 시민 누구나 모다페 인스타그램에서 [온라인모다페챌린지 #modafechallenge]로 춤과 노래를 올리면 된다.

 

한편 올해로 39회를 맞는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는 국내 최정상 현대무용가들과 함께 5월 14일(목)부터 29일(금)까지 16일간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및 소극장,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이음아트홀, 온라인 네이버 TV 및 V라이브에서 관객과 만난다. 홍보대사로는 배우 이엘이 위촉됐다.

 

-----

제39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20, 모다페 초이스&모다페 컬렉션 공연 소개

 

모다페 초이스, 이경은 안무가, 김설진 안무가, 정영두 안무가, 안애순 안무가, 대구시립무용단 공연

모다페 콜렉션, 김규진 안무가, 김정훈 안무가, 박근태 안무가 공연

-----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