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20, '스파크 베스트 콜렉션' 공연 소개
  • 윤자현 기자
  • 승인 2020.05.1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ark Best Collection, 김혜윤, 정수동, 정재우, 이동하, Spark Place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김혜윤 관계의 기술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MODAFE 2020 메인포스터

[문화뉴스 MHN 윤자현 기자] 5월 7일 오전 광화문 아띠홀에서 제39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20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번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20(이하 모다페)는 코로나 19의 여파로 최소한의 인원인 국내 안무가와 무용가들의 공연으로 구성된다.

2020 모다페의 주제는 ‘Little Heroes, Come together!’로 일상을 살아가는 영웅인 시민과 시민에게 호흡과 희망을 주려 하는 예술가가 모여 축제를 만든다. ‘거리두기 객석제’ ‘전체 공연 온라인 생중계’로 조금 생소하게 느껴졌던 현대무용이 시민들에게 한 발짝 다가가고자 한다.

 

Spark Best Collection은 모다페 스파크 플레이스를 거쳐 성장한 안무가를 소개한다.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김혜윤 관계의 기술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김혜윤 관계의 기술

안무가 김혜운의 ‘관계의 기술’은 3인무 작품으로 오브제가 직접 춤을 추도록 했다. 사람 간에 일어나는 움직임이 우주의 중력처럼 우연이 아니었음을 전달한다. 오브제와 무용수, 주제가 하나의 줄기처럼 연결되는 것이 특징이며, 붉은 실타래와 한국 명상 악기 ‘정주’가 동양적 여백의 조화를 만들어 간다.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정수동 혼재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정수동 혼재

정수동 안무가의 ‘혼재’는 사회의 관계, 소통, 대립과 갈등 속에서 의사소통의 부재에 대해 문제의식을 제기한다. 두 무용수가 하나가 되었다가 객체로 분리되기도 하며 그림자처럼 하나 됨과 분리됨을 오간다. 정수동 안무가는 관객이 무용에서 나와 우리를 발견하기를 바란다. 빠르게 변화하는 우리의 군상에서 쉼을 찾고 무용수의 호흡을 전달하는 공연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정재우 무인도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정재우 무인도

안무가 정재우의 ‘무인도’는 인간의 외로움의 작품이다. 전형적인 현대무용이 아닌 마임 무용극으로 표현하여 관객이 쉽게 공감하고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해외에서 ‘찰리 채플린, 버스트 커튼’ 등과 비슷하다는 반응을 얻으며 그는 수줍은 마임이라는 평을 듣기도 한다.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이동하 Guernica Again
출처: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이동하 Guernica Again

안무가 이동하의 ‘Guernica Again’은 피카소의 작품 ‘게르니카’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1934년 스페인 마을 게르니카에서 나치군이 무기 테스트를 목적으로 민간인을 학살했다. 피카소가 이 사건을 그림을 통해 세계에 알렸던 것처럼 이동하 안무가는 현대사회의 억울한 죽음을 세계에 알리고자 ‘again’이라는 말을 사용했다. 기존의 16명 버전에서 솔로 버전으로 재창작되는 과정에서 16명의 춤을 응집력 있게 재구성했다.

현대 신인 안무가를 발굴하는 ‘Spark Place’에서 김정수 안무가는 ‘적당한 사람들’을, 안현민 안무가는 ‘저항운동’을, 오윤형 안무가는 ‘Tongue for nothing’을, 이화선 안무가는 ‘희석된 시간’을 선보이며 경합을 벌인다.

 

한편, 매년 마로니에 공원에서 시민들이 참가해 관심을 받은 ‘모스(M.O.S, MODAFE Off Stage)가 온라인 무대로 옮겨가 운영된다. 남녀노소 시민 누구나 모다페 인스타그램에서 [온라인모다페챌린지 #modafechallenge]로 춤과 노래를 올리면 된다.

 

-----

제39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20, '스파크 베스트 콜렉션' 공연 소개

Spark Best Collection, 김혜윤, 정수동, 정재우, 이동하, Spark Place

-----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