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더 녹턴’ 발매와 동시에 아이튠즈 차트 13개 지역 1위…HOT 반응!
  • 권혁재
  • 승인 2020.05.13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권혁재 기자] 그룹 뉴이스트(JR, 아론, 백호, 민현, 렌)가 세계 곳곳을 ‘The Nocturne(더 녹턴)’으로 물들였다.

지난 11일 약 7개월 만에 미니 8집 ‘The Nocturne’으로 돌아온 뉴이스트가 발매와 동시에 해외 아이튠즈 앨범 차트 13개 지역의 정상을 차지하며 뉴이스트 표 야상곡 돌풍의 서막을 올렸다.

특히 뉴이스트는 일본, 싱가폴, 칠레, 아랍에미리트, 베트남 등 13개 지역의 아이튠즈 앨범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한 것에 더해 인도네시아, 필리핀, 멕시코, 호주 등을 비롯한 총 21개 지역 톱10에 이름을 올려 전 세계 지역을 막론한 글로벌 영향력을 입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뉴이스트는 소리바다, 네이버 뮤직 등 온라인 음원 차트 1위를 달성한 것과 더불어 수록곡들까지 차트 상위권에 진입, 전곡이 차트인하는 막강한 저력을 보였고 앨범 역시 한터차트, 신나라레코드 등 여러 음반 차트에서도 정상에 오르며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이 같은 뉴이스트의 파죽지세 성적은 발매 전부터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이번 미니 8집 ‘The Nocturne’은 밤의 여러 가지 모습을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표현과 이야기로 풀어내 뉴이스트만의 다양한 색채의 야상곡을 들려줄 것을 예고해 뜨거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더해 타이틀곡 ‘I’m in Trouble’은 강렬한 이끌림으로 서로에게 빠지는 순간을 표현, 직설적이고 도발적인 사운드로 이루어진 R&B POP 장르의 곡이며 세련되면서도 절제된 퍼포먼스에 과감해진 표현력을 더해 뉴이스트의 역대급 치명적인 변신을 보여줘 대중의 이목이 더욱 집중되고 있는 상황.

이처럼 뉴이스트는 이번 앨범을 통해 자신들만의 고유한 음악색을 표출하면서도 섹시한 카리스마를 가득 담은 강렬한 콘셉트로 한계 없는 성장을 보이며 독보적인 음악길을 개척해 나가고 있어 이들을 향한 응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편, 뉴이스트는 지난 11일 미니 8집 ‘The Nocturne(더 녹턴)’을 발매, 오는 14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