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조혜련, "개그가 제일 애착…분장 또 하고 싶어"
  • 문화뉴스 김민경
  • 승인 2017.02.28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아침마당' 조혜련이 개그맨 분장에 대해 애착을 드러냈다.

28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 초대석'에서는 조혜련과 박해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조혜련은 이날 '연기, 개그, 가수, 뮤지컬 중 제일 애착 가는 분야'를 질문에 "개그다"고 말했다.

조혜련은 과거 골룸 분장을 했던 것을 언급하며 "시골 사는 할머니가 웬만해선 안 놀라시는데 내 분장을 보고 놀라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래도 많은 사람들 사이에 많이 회자됐다"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조혜련은 "지금도 박나래·이국주 등 후배 개그맨들이 분장하는 것을 보면 너무 하고 싶다. 정말 재미있을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문화뉴스 김민경 기자 avin@mhns.co.kr 




 
MHN 포토
문화뉴스 김민경 | avin@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