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EPL 재개에 고개 끄덕인 영국 정부, "6월에 문 열어주겠다"
  • 서민종 기자
  • 승인 2020.05.15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PL 6월 재개에 긍정적 입장
영국 문화부 장관이 밝힌 구체적인 방안
경기는 무관중으로 치러질 예정
선수들은 다음 주부터 훈련 참가
EPL 홈페이지 캡처
EPL 홈페이지 캡처

 

[문화뉴스 MHN 서민종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심각한 상황 때문에 중단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가 6월에 재개될 수도 있다.

Fox sports 등 주요 외신은 영국 정부가 프리미어리그의 6월 재개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15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Oliver Dowden 영국 문화부 장관은 전날 영국축구협회(FA)와 프리미어리그 대표자들과 회동에서 "정부가 6월에 프리미어리그를 재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하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위험 때문에 경기는 무관중으로 치러질 예정이며 선수들은 다음 주부터 훈련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전한다.

또한 Dowden 장관은 "프리미어리그는 대신 최대한 많은 팬들이 경기를 TV 중계로 볼 수 있도록 조치하고, 시즌 재개로 보전하게 될 수익을 전체 축구계와 나눠야 한다"라고 말했다.

Dowden 장관의 발언은 유료 방송 채널로만 볼 수 있던 경기 중계를 무료 공중파 채널로도 볼 수 있도록 방송사들과 협의하고, 또 재정적으로 더 열악한 하부리그의 소규모 클럽들과 공생할 방안을 찾으라는 뜻이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Oliver Dowden 영국 문화부 장관

Dowden 장관은 "프리미어리그 재개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가져오면 정부가 승인 여부를 결정하겠다"라고도 말했다.

이 발언은 프리미어리그 재개와 관련해 정부측 관계자가 밝힌 입장 중 가장 긍정적이면서 구체적이다.

앞서 지난 11일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대한 조건부 완화 계획을 발표하며 6월 프리미어리그의 재개 가능성을 언급하였다.

지난 3월 14일 중단된 프리미어리그는 6월 8일 재개를 목표로 각 구단이 소규모로 훈련을 하며 준비해오기도 했다.
----

[해외축구] EPL 재개에 고개 끄덕인 영국 정부, "6월에 문 열어주겠다"

EPL 6월 재개에 긍정적 입장
영국 문화부 장관이 밝힌 구체적인 방안
경기는 무관중으로 치러질 예정
선수들은 다음 주부터 훈련 참가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