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각성한 김희애, 이태오 여다경-지선우에 버림받나...영국 원작 결말은?
  • 한진리 기자
  • 승인 2020.05.15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영까지 2회 앞둔 '부부의 세계'
각성한 김희애, 여다경에 진실 폭로
'부부의 세계' VS '닥터 포스터' 결말 비교
출처=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부부의 세계' 각성한 김희애가 불러올 나비효과, 이태오 결국 여다경-지선우에게 버림받는 결말일까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모든 것을 잃고 절망했던 김희애가 아들 전진서를 지키기 위해 마지막 반격을 시작한다.

15일 방송되는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더욱 거세게 몰아치는 인물들의 감정의 소용돌이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앞서 지선우(김희애)는 사랑하는 아들 이준영(전진서)마저 자신을 미워한다고 생각, 자신만 사라지면 모두가 행복할 것이라 말하며 바다에 몸을 던졌다. 물속에서 허우적대는 선우를 발견한 윤기(이무생)는 가까스로 선우를 물 밖으로 구조하고, 윤기의 얼굴을 보고 참았던 눈물이 터진 선우는 무너져내린다. 

그런 선우의 모습을 멀리서 바라볼 수밖에 없는 태오(박해준)와 폭주하는 다경(한소희)은 한 집안에서 점점 멀어져만 간다. 

불안감이 증폭되던 다경은 준영을 향해 이성의 끈을 놓고 소리를 지르고, 태오는 결국 준영에게 손찌검을 하고 만다. 충격을 받은 준영은 선우에게 자신을 데리러 오라고 전화를 걸고, 선우는 아들을 지키기 위해 각성한다. 

출처=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부부의 세계' 각성한 김희애가 불러올 나비효과, 이태오 결국 여다경-지선우에게 버림받는 결말일까   

소중했던 모든 것을 잃어버렸다는 절망에 빠졌던 선우는 아들 이준영을 지키기 위해 다시 일어섰고, "내 결혼은 다르다"며 끝까지 집착하는 다경에게 "이태오 나랑 잤다"라는 카운터펀치를 날리며 반격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선우는 아들 준영의 바람대로 함께 고산을 떠날 준비를 한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들이닥친 태오의 행동은 떠나려는 이들에게 불안을 야기하고, 선우는 겁먹은 아들을 지키기 위해 이실장에게 약속을 제안한다.

주인 없이 텅 빈 선우의 집을 찾은 다경. 이제 자신 안에 있던 불안의 실체를 목도할 시간이다. ‘신중하게 생각해. 어쩌면 너도 벗어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니까’. 다경은 마침내 모든 진실을 목격하고 태오를 향한 마음의 실체를 깨닫는다. 

출처=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 영국 BBC '닥터 포스터'
'부부의 세계' 각성한 김희애가 불러올 나비효과, 이태오 결국 여다경-지선우에게 버림받는 결말일까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부부의 세계'가 어떤 결말을 맞을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두 여자 모두를 울린 이태오의 최후가 원작 '닥터 포스터'와 일치할지 여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원작 '닥터 포스터'에서는 주인공들이 모두 상처 입은채 진정한 승자 없는 파국을 맞는다. 

이태오 역의 '사이먼 포스터'는 '지선우' 역인 '젬마 포스터'와 불륜녀 '여다경' 역인 '케이트 파크스' 모두에게 버림 받는다. 사이먼은 충격과 좌절을 견디지 못하고 자살시도를 하려 차도에 뛰어들고, 아들은 젬마와 사이먼 모두에게 실망하며 자신의 길을 떠난다. 

한편, 역대 케이블 드라마 사상 최고 시청률을 달성하며 압도적인 화제성을 기록한 드라마 '부부의 세계' 마지막 편은 16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
'부부의 세계' 각성한 김희애가 불러올 나비효과, 이태오 결국 여다경-지선우에게 버림받는 결말일까   

종영까지 2회 앞둔 '부부의 세계'
각성한 김희애, 여다경에 진실 폭로
'부부의 세계' VS '닥터 포스터' 결말 비교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