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스페이스공감] 재즈의 맛...탱고X재즈부터 플룻의 따뜻함 '김은미 퀼텟'까지
  • 정지윤 기자
  • 승인 2020.05.2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열적인 탱고와 서정적인 재즈의 만남, ‘라 벤타나’의 다채로운 무대
‘김은미 퀄텟’, 플루트·피아노·베이스·드럼 4중주로 재즈의 향연 펼쳐
출처: EBS
출처: EBS

[문화뉴스 MHN 정지윤 기자] 22일 'EBS 스페이스 공감'에서는 ‘탱고, 그 이상 – 라 벤타나 / 스며들다 – 김은미 퀄텟’ 편이 방송된다.

먼저 정태호(아코디언), 박영기(피아노), 정승원(드럼), 최인환(베이스) 등 탄탄한 내공의 재즈 뮤지션들이 모여 결성한 재즈 탱고 밴드 ‘라 벤타나’가 다채로운 공연을 펼친다. 

라 벤타나는 ‘탱고의 전설’이라고 불리는 아르헨티나 작곡가 아스토르 피아졸라의 곡 ‘Chiquilin de Bachin’과 ‘Escualo’를 바이올린 세션과 함께 격정적으로 연주하며 강렬한 첫인상을 남긴다. 이어 리더 정태호가 작곡한 ‘Valse Primavera’과 ‘Fuga Y Rhythm Change’를 기타 세션과 함께 선보이며, 재즈의 리듬과 즉흥 연주를 접목시킨 라 벤타나만의 탱고 음악을 완성한다. 마지막 곡 ‘Little Bird’는 작사를 맡았던 가수 조정현이 직접 보컬로 참여해 아름답고 감동적인 여운을 선사한다. 

‘김은미 퀄텟’의 공연은 재즈 본연의 맛을 한껏 살린 무대를 선보인다. 플루티스트 김은미를 주축으로, 피아니스트 전용준, 베이시스트 김인영, 드러머 이소월이 만나면서도 아름다운 재즈의 향연을 펼친다. 김은미의 1집에 수록된 ‘In The Midst of Isoation’을 비롯해, 미발표 청아하곡인 ‘Affection’과 ‘Hongsung’, 미국의 록그룹 ‘브레드’의 명곡 ‘If’ 등을 즉흥 연주로 펼치며 생동감 있는 재즈 선율로 무대를 가득 채운다.

한편, 해당 방송은 22일 밤 12시, EBS1에서 방영된다.

-----
[EBS 스페이스공감] 재즈의 맛...탱고X재즈부터 플룻의 따뜻함 '김은미 퀼텟'까지
정열적인 탱고와 서정적인 재즈의 만남, ‘라 벤타나’의 다채로운 무대
‘김은미 퀄텟’, 플루트·피아노·베이스·드럼 4중주로 재즈의 향연 펼쳐




관련기사


 
MHN 포토
  페이스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