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쌀 화농성 여드름 피부관리 시작은 각질 케어… 얼굴스크럽 대신 세안타올로 부드럽게
  • 김정원 기자
  • 승인 2020.05.2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로부터 피부와 치아, 눈, 모발, 위를 일컬어 신체의 다섯 가지 복이라는 의미의 ‘오복’이라 불러왔다. 특히 피부는 정말 타고난 이들이 아닌 이상 날씨의 영향을 받아 쉽게 건조해지고 피부 트러블이 발생하는 등 많은 고민을 겪곤 한다. 

피부 트러블의 대부분은 피부 본연의 수분 부족으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평소 수분 관리에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단순히 고기능성 스킨 케어 제품을 사용하기 이전에, 물을 꾸준히 섭취하고 실내 습도를 유지하는 등의 노력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피부 문제로 고민하는 대부분의 남자 혹은 여자들은 트러블 관리를 위해 기능성 스킨토너나 좋은 수분크림을 사용하는 등의 노력을 하곤 한다. 하지만 이는 문제의 해결이 될 수 없으며, 보다 근본적으로 트러블의 원인을 파악하고 피부 장벽을 강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과도한 피지 분비로 인해 좁쌀여드름이 모공 부위에 발생할 수 있는데 이 때는 세안패드를 활용해 깨끗하게 세안해 줘야 한다. 화농성 여드름으로 성난 피부라면 최대한 자극없이 세안을 마치고 스킨케어 제품 역시 순한 성분의 화장품을 쓰는 것이 좋다.

스킨 케어 제품을 사용했을 때 그 효과를 온전히 받아들일 수 있는 피부 상태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 만일 피부 표면에 각질이 과도하게 많다면 아무리 인생템이라는 화장품을 사용하더라도 제품의 유효성분이 각질층에 머물러 피부 속까지 흡수되지 못하고 피부 겉에서 맴돌기 쉽다. 

따라서 기초화장품을 사용하기 전, 얼굴 각질 제거를 통해 피부결을 정돈해주는 것이 우선이라 할 수 있다. 블랙헤드 제거나 코, 턱 피지 제거 등을 위해 필링젤과 같은 각질제거제를 이용한 얼굴스크럽은 지양하는 것이 좋다. 피부 노폐물을 제거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피부에 무리한 자극을 주어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각질 관리는 클렌징의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것이 좋은데, 올바른 클렌징 방법을 고민한다면 세안타올, 각질패드 등을 함께 사용하는 것이 좋다. 드럭스토어 등의 인기 순위를 참고할 수 있지만 무엇보다 자신의 피부 타입에 맞는 선택한 클렌징 제품과 함께 페이스타월을 사용한다면 각질 트러블 케어와 피부 모공 관리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민감성 화장품 브랜드 ‘티에스’의 스테디셀러템 ‘TS 훼이스 타올’은 세안 시 모공 표면에 쌓인 묵은 각질과 노폐물, 굳은 피지를 부드럽게 제거할 수 있는 제품으로, 청결한 피부 상태를 유지해 블랙헤드 및 화이트헤드, 피부 트러블 관리에 도움을 준다.

첨단 루프 기술 공법으로 제작된 자연 유래 우드 섬유를 사용했으며, 올가미 형태의 다중 루프가 피부에 부담을 주지 않고 노폐물만 효과적으로 제거하기 때문에 피부가 민감한 남성 혹은 여성들은 물론 아이들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세안 시 클렌징 제품을 세안타올에 묻혀 충분히 거품을 낸 뒤 얼굴을 부드럽게 롤링해주면 된다. 
 





 
MHN 포토
  페이스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