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화요일 오후부터 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지역별 편차 커"
  • 윤승한 기자
  • 승인 2020.05.2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 최저기온 12∼17도, 낮 최고기온 19∼28도
5월에 내리는 폭우/사진출처=연합뉴스
5월에 내리는 폭우/사진출처=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윤승한 기자] 26일 오후부터 밤사이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26일 정오부터 27일 0시까지 중부지방과 전북 북부, 경북 북부에서 비가 내리겠다고 25일 예보했다. 충청 남부와 전북 북부는 27일 오전 3시까지 비가 이어질 수 있다.

또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충북 북부를 중심으로 비가 내리는 동안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이번 비는 대기 불안정의 강도에 따라 지역적으로 강수량에 차이가 클 것으로 예상됐다. 중부지방, 전북 북부, 경북 북부, 서해5도, 울릉도·독도의 예상 강수량은 5∼20mm다.

다만 낮 기온은 전날보다 1∼3도 높고 충청과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일부 지역은 낮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올라가 다소 더울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12∼17도, 낮 최고기온은 19∼28도로 예측됐다.

25일 밤부터 26일 아침 사이 중부지방(동해안 제외)과 전북, 전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그 밖의 남부내륙과 제주도에도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

해상의 경우 25일은 서해상과 남해상, 26일은 서해상과 동해상에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특히 26일 서해 중부 해상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안전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해상교통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

내일(26일) 화요일 오후부터 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지역별 편차 커"

아침 최저기온 12∼17도, 낮 최고기온 19∼28도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