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40주년 특별전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개막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5.28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기록관, 27일 개막행사…6월29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관람 가능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과 기록물을 예술로 표현한 작품 등 전시
특별전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개막식, 광주시 제공

[문화뉴스 MHN 이대형 기자]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1980년 당시 광주시민들의 광주정신을 느낄 수 있는 특별전이 개막했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27일 5·18기록관에서 이용섭 시장, 이철우 5·18기념재단 이사장,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5·18 단체(민주유공자유족회, 구속부상자회, 부상자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특별전 개막행사를 개최했다.

특히 이날(5월27일)은 40년 전 항쟁의 마지막 날이라는 의미를 두고 개막행사가 열렸으며, 참여 작가들의 전시설명도 함께 진행됐다.

이번 전시는 그동안 5·18민주화운동을 중심으로 다루어진 진실규명, 책임자처벌, 기념사업 등 거대담론(보이는 것)에 가려 대중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1980년 당시 광주시민들이 생산한 기록을 통해 알 수 있는 광주정신(보이지 않는 것)을 콘텐츠로 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과 기록물들을 사진·영상 작가들이 예술로 표현한 작품 등이 전시됐다.

이용섭 시장은 “오월역사는 여전히 보이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것이 많고, 그 안에 감춰진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내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고 책임이다”며 “이번 특별전시가 1980년 대동세상을 이뤘던 광주공동체 정신과 민주주의의 가치가 우리의 삶 속에 더욱 깊이 뿌리내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시는 6월29일까지 진행되며, 이 후에는 온라인 전시관에서 40주년 특별전을 만나볼 수 있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자세한 사항은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유선전화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

5·18 40주년 특별전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개막

5·18기록관, 27일 개막행사…6월29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관람 가능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과 기록물을 예술로 표현한 작품 등 전시





관련기사


 
MHN 포토
이대형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