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국악상설공연’ 6월부터 현장에서 다시 만나요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5.28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2일 재개…5월 단체 및 유가족 초청 5·18 특별공연
감염병 예방 위해 거리두기 객석제, 마스크 착용 의무화
'광주 국악상설공연' 장면, 광주시 제공

[문화뉴스 MHN 이대형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지난 2월 잠정중단된 ‘광주 국악상설공연’이 6월2일부터 재개된다.

광주문화예술회관은 특히 공연 재개 첫날인 2일에는 5·18 40주년 기념 국악상설 특별공연인 ‘오월의 약속’을 재구성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또 이날 공연에는 5월 단체 및 유가족이 초청돼 시민들과 공연을 함께 즐긴다.

6월부터 진행되는 공연은 시립예술단체(광주시립창극단, 국악관현악단)와 기존 참여 민간예술단체 5개 팀, 신규단체 5개 팀 등 총 12개 팀이 참여해 다채롭고 신명나는 무대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3일에는 ‘인(人),수(水),화(火),풍(風)’라는 주제로 얼쑤팀이 한량무, 진도북춤, 사물놀이 등을 공연하고, 4일에는 아시아민족음악교류협회가 ‘국악 새로이 날다’라는 주제로 살풀이, 박종선류 아쟁산조 등을 공연한다. 

5일에는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우리에게 잘 알려진 민요들을 엮어 새롭게 만든 모음곡 ‘민요의 향연’, 생황과 단소 병주의 아름다운 소리에 멋스러운 가야금이 어울려 단아한 국악기의 음색을 즐길 수 있는 ‘생황을 위한 서동요’ 등을 연주하여 명품국악 무대를 선사한다.

6일에는 광주시립창극단이 인간의 내면에 숨어있는 고뇌와 번민을 춤의 아름다움으로 표현한 ‘화현과 바라’ 무대를 시작으로, 남도민요 ‘성주풀이’, 단막창극 ‘놀보와 마당쇠’ 등이 공연된다.

18일에는 각 단체별로 가장 사랑받은 프로그램을 모아 한날에 공연하는 ‘민간 스페셜 국악상설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민간 스페셜 공연에는 아시아민족음악교류협회, 창작국악단 도드리, 한국판소리보존회 광주지부, 얼쑤, 굿패마루 등 민간예술단체 5개 팀이 참여해 판소리, 피리독주, 설장구, 태평소와 사물놀이, 남도민요 등 상설공연의 대표 프로그램을 보여준다.

광주문화예술회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가 실시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광주 국악상설공연도 ‘사회적 거리두기 객석제’, ‘마스크 착용 의무화’등 안전수칙을 적용하고 관객간의 사회적 거리를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가용 객석을 절반으로 줄여 운영한다. 

이 밖에도 열화상 카메라 설치 및 체온 측정, 손소독제 비치, 관람객 문진표 작성 등 공연장 내 감염 예방에 만전을 기해 안전한 공연 관람 환경을 마련한다.

광주 국악상설공연은 매일(일, 월 휴관)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지정좌석제(무료)를 통해 관람할 수 있으며, 매주 일요일 오후2시에는 광주문화예술회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국악상설공연을 다시 볼 수 있다. 예매는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하면 된다.

----

‘광주 국악상설공연’ 현장에서 다시 만나요

6월2일 재개…5월 단체 및 유가족 초청 5·18 특별공연
감염병 예방 위해 거리두기 객석제, 마스크 착용 의무화







 
MHN 포토
이대형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