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0 서울미래유산 사진 공모전' 개최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5.2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9일부터 7월 3일까지 작품 공모
470개 서울 미래유산 모습 담은 사진, 1인 최대 5장까지 출품 가능
시상금 총 2백만 원, 입상작 내년 다이어리 제작에 활용…시민에게 배부
'2020 서울미래유산 사진공모전' 포스터, 서울시 제공

[문화뉴스 MHN 이대형 기자] 서울시가 시민이 찍은 사진을 미래유산 홍보 및 2021년 ‘미래유산 다이어리’ 제작에 활용하고자 '2020 서울미래유산 사진공모전'을 5월 29일(금)~7월 3일(금) 개최한다. 일상 속에서 발견할 수 있는 아름다운 미래유산을 담은 사진이면 출품할 수 있다.

‘서울미래유산’은 다수의 시민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공통의 기억과 감성을 지닌 근‧현대 서울의 유산으로, 서울시는 미래유산 보존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공모전, 투어 프로그램, 돈의문박물관마을 ‘서울 미래유산관’ 운영 등 시민과 함께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는 급격한 사회변화에 따라 근‧현대 유산이 제대로 평가받기도 전에 멸실‧훼손되는 상황 속에서, 시민 스스로가 서울의 기억과 감성을 담은 유‧무형의 문화유산을 발굴하고 지킨다는 것을 원칙으로 2012년부터 서울미래유산 제도를 도입하였다.

2013년부터 현재까지 총 470개의 서울미래유산을 발굴·선정하였으며, 지정 이후 관리 및 홍보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2020 서울미래유산 사진공모전'은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현재까지 선정된 470개 서울 미래유산 중 1개 이상을 담은 사진을 참가신청서와 함께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사진은 반드시 본인의 창작물이어야 한다.

서울 미래유산 목록(총 470개)과 참가신청서는 서울미래유산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작품은 1인당 최대 5개 사진까지 출품할 수 있으나, 1인 1작품만 입상 가능하다. 이전에 다루지 않았던 미래유산을 소재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면 입상 가능성이 높아진다.

지난해 '2019 서울 미래유산 사진 공모전'에는 총 280여 개의 응모작이 접수되었고, 이 중 13편의 작품을 선정하여 ‘2020년 미래유산 달력’을 제작하였다.

이번 공모전은 총 13명의 수상자를 선정해 총 2백만 원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며, 7월 20일 입상작을 발표한다. 13편의 입상작은 미래유산 홍보 및 2021년 ‘미래유산 다이어리’ 제작에 활용된다. ‘미래유산 다이어리’는 올해 말에 제작할 계획으로 미래유산을 아끼는 시민들에게 SNS 이벤트 등을 통해 배부한다.

제출된 작품은 미래유산 관련 전문가 및 사진작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통해 심사를 진행한다. 다수의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의미가 담겨있는지, 사진의 계절감이 살아있는지, 구도의 균형감 등 미적 감각이 잘 드러나 있는지를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최우수로 선정된 1명에게는 50만원의 시상금이 지급되고, 우수 3명 각 20만원, 장려 9명 각 10만원이 차등 지급될 예정이다.

공모전에 대한 자세한 사항 및 참가신청서는 ‘내 손안에 서울’ 공모전 페이지 또는 서울미래유산 홈페이지 새소식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문의사항은 공모전 담당자에게 유선전화를 통해 연락하면 된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100년 후의 보물 ‘서울미래유산’은 과거와 미래를 이어주는 소중한 문화유산”이라며,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사진’을 소재로 하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미래유산에 관심을 가지고, 서울의 근현대 문화유산에 대한 시민 여러분의 추억을 함께 공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서울시, '2020 서울미래유산 사진 공모전' 개최

5월 29일부터 7월 3일까지 작품 공모
470개 서울 미래유산 모습 담은 사진, 1인 최대 5장까지 출품 가능
시상금 총 2백만 원, 입상작 내년 다이어리 제작에 활용…시민에게 배부





관련기사


 
MHN 포토
이대형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