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유닛 아이린·슬기, 7월로 신보 연기… "음악적 완성도 높이기 위해"
  • 유인교 기자
  • 승인 2020.05.3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매시기 6월에서 7월로 연기
출처: SM 엔터테인먼트

[문화뉴스 MHN 유인교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의 첫 유닛인 아이린·슬기가 다음 달 15일로 예정됐던 미니앨범 발매를 연기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다음 달 15일 선보이려던 아이린·슬기 유닛의 첫 미니앨범 '몬스터'(Monster) 발매를 7월 중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지난 29일 공식 커뮤니티에 공지했다.

소속사는 "음악적 완성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추가적인 작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부득이하게 발매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변경된 정확한 발매 일정은 확정되는 대로 팬 여러분께 가장 먼저 말씀드리도록 하겠다"며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리며, 이른 시일 내에 더욱 좋은 앨범으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레드벨벳 메인래퍼 아이린과 메인댄서 슬기가 선보이는 유닛은 미니앨범에 6곡을 수록할 예정이다. 

지난 2014년 데뷔한 레드벨벳은 '아이스크림 케이크', '덤덤', '러시안 룰렛', '피카부' 등을 히트시키며 밝은 에너지와 독특한 콘셉트로 사랑받았다. 특히 '빨간 맛'과 '파워 업', '음파음파' 등 여름 히트곡으로 '서머 퀸'이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다.

 

-----
레드벨벳 유닛 아이린·슬기, 7월로 신보 연기… "음악적 완성도 높이기 위해"

발매시기 6월에서 7월로 연기







 
MHN 포토
유인교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