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 디바' 홍주현, '보이스 코리아 2020' 순수함 가득 음색 선보이며 '성시경 팀' 합류
  • 권혁재
  • 승인 2020.05.30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권혁재 기자] 보컬리스트 홍주현이 Mnet '보이스 코리아' 성시경과 김종국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29일 방송된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에서는 도전자로 보컬리스트 홍주현이 등장했다.

무대에 앞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데뷔를 기다리며 오랜 연습생 생활을 이어나가다 결국 무산된 경험이 있다는 사연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진 본 무대에서 홍주현은 가수 박정현의 '미아'를 선곡, 그녀 만의 순수한 음색으로 진심을 담은 노래를 시작했다.

보컬 코치로 등장한 성시경은 그녀의 노래 첫 소절이 끝나자 가장 빠르게 '턴' 버튼을 누르며 홍주현의 무대를 인정했다. 김종국 코치 또한 '턴' 버튼을 뒤이어 눌렀다. 두 사람의 '홍주현 영입'을 위한 경쟁 구도가 그려지며 흥미진진한 기운을 더했다.

무대 마무리 후, 김종국과 성시경의 '2턴'을 확인한 홍주현에게는 보컬 코치 선택권이 주어졌다. 성시경은 홍주현에게 "목소리도 예쁘고, 호흡도 좋고, 마무리도 잘한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보컬 코치를 결정한 그녀는 결국 '성시경 팀'에 합류했다.

 

[사진=Mnet '보이스 코리아 2020' 방송화면캡처]







 
MHN 포토
권혁재 | kwon@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