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의전당, 코로나로 멈췄던 마티네콘서트 재개
  • 우지혜 기자
  • 승인 2020.06.01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의 명연주 그리고 그들의 이야기
피아니스트 김정원, 윤홍천, 첼리스트 양성원, 발레리나 김주원 등 출연
‘2020 영화의전당 마티네콘서트’ 포스터

[문화뉴스 MHN 우지혜 기자] 영화의전당 대표 레퍼토리 프로그램 ‘마티네콘서트’가 오는 9일부터 12월 8일까지 일곱 차례 하늘연극장에서 열린다.

2012년부터 매월 두 번째 화요일 오전 11시 주부를 대상으로 렉쳐콘서트로 진행하며 큰 인기를 얻고있는 마티네콘서트는 올해 3월 12일부터 진행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일부 공연이 취소·연기되어 오는 9일 피아니스트 김정원의 공연으로 첫 문을 열게 되었다. 

오는 9일 2020년 첫 공연에는 시민참여 생활방역 체제로 전환되는 시점을 맞아 관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착한 객석 띄어 앉기’ 공연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는 ‘마스터피스 시리즈, 클래식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한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를 집중 조명해본다. 피아니스트 김정원과 윤홍천, 첼리스트 양성원, 발레리나 김주원 등 한국 대표 거장들이 선보이는 색다른 클래식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2020년 첫 공연인 6월 9일에는 ‘건반 위의 방랑자’라고 불리며 신사적이면서도 섬세하고 감성적인 연주로 사랑받는 음악인 피아니스트 김정원이 무대에 오른다. 

7월 14일에는 기타리스트 김진택, 고의석, 김현규, 이원복으로 구성된 4인조 기타그룹 피에스타의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8월 11일 그리고 12월 8일에는 발레리나 김주원의 해설과 함께하는 갈라 콘서트가 마련되어 있다. 

첫 번째 시리즈인 오는 8월 11일에는 Ballet with Cinema 라는 주제로 발레의 꽃 ‘백조’의 춤, 피아졸라의 강렬한 탱고를 발레로 만나볼 수 있으며, 두 번째 시리즈인 오는 12월 8일에는 ‘Ballet with Love’라는 주제로 만남과 사랑 그리고 이별의 아픔을 영화음악과 발레로 만나본다.

이 밖에 9월 8일에는 완벽한 테크닉과 섬세한 감성으로 작품에 생명을 불어넣는 ‘피아노의 시인’으로 불리는 피아니스트 윤홍천이 독일을 거점으로 활동하면서 특히 비엔나에서 받은 영감을 통해 낭만주의 음악인 슈만과 슈베르트의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며, 10월 20일에는 한국의 대표 중견 첼리스트 양성원이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 1, 2, 3번을 연주한다.

11월 10일에는 한국 최고의 솔리스트이자 국내 실내악계의 보석 같은 주축으로 손꼽히는 최강 연주자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 비올리스트 김상진, 첼리스트 김민지가 모인 어벤져스 현악 삼중주단 트리오킴이 무대에 오른다. 

영화의전당 마티네콘서트는 관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한 해설도 곁들이며, 휴식시간 없이 70분 동안 진행된다. 관람료는 전석 2만원이며, 총 7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패키지권은 최대 3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중이다. 만 7세이상 관람 가능하다.

 

(사진제공=영화의전당)

--

영화의전당, 코로나로 멈췄던 마티네콘서트 재개

한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의 명연주 그리고 그들의 이야기
피아니스트 김정원, 윤홍천, 첼리스트 양성원, 발레리나 김주원 등 출연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