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공무원·경찰관, 이 시국에 술자리도 모자라 성추행까지
  • 선수빈 기자
  • 승인 2020.06.02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떤 시국인데' 옥천 간부 공무원·경찰관 대낮 술자리, 식당 주인 성추행까지
옥천 식당 주인, 옥천 공무원·경찰관 성추행에 '수치심과 모멸감' 
현직 경찰관·공무원... 이 시국에 음주, 성추행, 음주차 탑승
출처: 픽사베이
옥천 공무원·경찰관, 이 시국에 술자리도 모자라 성추행까지

 

[문화뉴스 MHN 선수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비상이 걸린 가운데 충북 옥천군 간부 공무원과 이 지역 경찰관이 대낮 근무시간 술자리에 참석했던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2일 옥천군과 옥천 경찰서에 따르면 5급 공무원 A 씨와 경찰관 B 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1시 30분께 이 지역의 한 음식점에서 술을 마셨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A 씨와 B 씨는 마을 행사 참석 후 이 지역에 거주하는 C 씨의 제안으로 한 음식점을 찾았다. 이 자리에는 모두 4명이 참석했다.

조사 과정에서 A 씨는 음주 사실을 시인했으나 B 씨는 "몸이 좋지 않아서 술을 마시지 않았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 중 1명이 여성인 식당 주인에게 "술 한 잔 하라"고 여러차례 강요하는 일도 있었는데, 이 둘은 바라만 봤을 뿐 이를 말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식당 주인은 조사 과정에서 "수치심과 모멸감을 느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주인은 이들을 성추행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술자리가 끝난 후 일행 중 1명이 운전대를 잡았는데, A 씨와 B 씨는 이 역시 방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옥천군 관계자는 "해당 공무원이 근무시간 중 술을 마신 것을 시인했다"라며 "충북도에 징계 의결을 요청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옥천 경찰서 관계자는 "폐쇄 회로(CC)TV 영상을 전반적으로 확인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어떤 시국인데" 옥천 간부 공무원·경찰관 대낮 술자리, 식당 주인 성추행까지
옥천 공무원·경찰관, 이 시국에 술자리도 모자라 성추행까지
옥천 식당 주인, 옥천 공무원·경찰관 성추행에 '수치심과 모멸감' 
현직 경찰관·공무원... 이 시국에 음주, 성추행, 음주차 탑승

 







 
MHN 포토
선수빈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