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규 코로나 확진자 수 16명 증가.. 절반 '인천 개척교회'
  • 전은실 기자
  • 승인 2020.06.02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2일 오전 10시 기준 서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전날 대비 16명 증가, 누계 878명
서을 신규 확진자 절반, 인천 개척 교회 집단 감염 연관
개척 교회 목사, 교회 순회 하며 성경 모임, 방역 수칙 안 지켜.
사진제공= 연합뉴스
사진제공= 연합뉴스
서울 신규 확진 16명…인천 개척교회 관련이 절반

[문화뉴스 MHN 전은실 기자] 서울시는 2일 오전 10시 기준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878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 0시 이후 34시간 동안 16명이 증가한 추세이다. 

서울 신규 확진자의 절반인 8명은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인천 개척교회와 관련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 개척교회발 집단감염은 아직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인천시 209번 확진자로부터 비롯됐다. 

목사인 그는 지난달 25∼28일 인천 부평구·미추홀구 교회 4곳을 돌며 개척교회 모임 예배에 참석했다. 방역 당국은 신생 개척교회 목사들이 서로 교회를 순회하며 성경 모임과 예배를 주관하면서도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서울의 개척교회 관련 신규 확진자는 강서구 65세 여성 2명과 49세 남성·66세 남성, 영등포구 52세 남성, 양천구 59세 여성과 69세 여성, 서대문구 65세 여성 등이다. 이외에 미국에서 돌아온 양천구 19세 남성, 여의도 홍우빌딩 학원과 관련된 영등포구 48세 여성,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6명 등이 있다.

1일 0시 이후 신규 확진자 가운데 14명은 1일 확진자, 2명은 2일 확진자다. 2일 확진자는 강서구 66세 남성과 65세 여성이다.

--
서울 신규 코로나 확진자 수 16명 증가.. 절반 '인천 개척교회' 

서울시, 2일 오전 10시 기준 서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전날 대비 16명 증가, 누계 878명 
서을 신규 확진자 절반, 인천 개척 교회 집단 감염 연관
개척 교회 목사, 교회 순회 하며 성경 모임, 방역 수칙 안 지켜.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