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몰카 설치범'은 KBS 32기 공채 개그맨 ... '개콘' 출연하기도
  • 경어진 기자
  • 승인 2020.06.0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몰카' 설치범은 2018년 데뷔한 KBS 공채 개그맨
KBS 32기 공채 개그맨 명단 공개되기도, 억측 자제해야

[문화뉴스 MHN 경어진 기자] KBS 건물 여자 화장실에 '몰카'(몰래 카메라, 불법 촬영 장비)를 설치한 사람은 KBS 32기 공채 개그맨(A 씨)이었다.

지난달 서울시 영등포 경찰서는 "KBS 건물 여자 화장실에 불법 촬영 장비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며 해당 장비를 수거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A 씨가 1일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며 "현재 1차 조사를 마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포렌식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A 씨는 2018년 7월 KBS 공채 32기에 뽑힌 개그맨으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KBS 건물 여자 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한 사람은 KBS 32기 공채 개그맨이었다.
자료 제공 : 픽사베이

이런 가운데, 과거 "KBS 직원이 범인이다."라고 제기됐던 누리꾼 주장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이는 KBS 측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일단락됐던 상황.   

한 관계자는 "불법 촬영 장비가 설치됐다고 알려진 연구동 '개그콘서트' 연습실은 평소에 개그맨들만 이용할 수 있다."라며 "외부인 출입이 어려우므로 내부인 소행이라는 추측이 있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KBS 직원이 범인이다."라고 주장한 것도 결국은 KBS 공채 개그맨 운영 과정에 대한 대중 이해가 부족해 일어난 일로, 이 주장은 '사실'로 해석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KBS 공채 개그맨이 범인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누리꾼들은 "KBS 32기 공채 개그맨은 누구인가요?", "공채 개그맨 정보가 정리된 누리집 있나요?"와 같은 질문을 하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유튜버는 특정 인물을 범인으로 지목하기도 했다. 하지만 아직 구체적 내용이 공개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이런 억측은 자제해야 한다는 게 누리꾼의 주된 의견이다.

-----

KBS '몰카 설치범'은 KBS 32기 공채 개그맨 ... '개콘' 출연하기도

- '몰카' 설치범은 2018년 데뷔한 KBS 공채 개그맨
 - KBS 32기 공채 개그맨 명단 공개되기도, 억측 자제해야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