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인터뷰] 빵에 대한 이유 있는 고집, ‘롱브르378’ 최정애 오너 셰프 인터뷰 -1편
  • 박혜빈 기자
  • 승인 2020.06.03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선된 좋은 재료만을 사용해 속재료 하나하나 정성을 들여 만든 빵

[문화뉴스 MHN 박혜빈 기자] 잠실 송리단길에 위치한 ‘롱브르378’은 프랑스식 디저트 전문점으로, 마치 하나의 작품 같은 빵과 디저트를 만나볼 수 있다.

이곳의 오너 셰프 최정애 씨는 프랑스의 제과학교 ‘에꼴 르노뜨르’ 출신으로, 제과제빵을 시작한 지 올해로 벌써 20년이 되었다. ‘롱브르378’을 운영하면서도 매년 해외연수를 통해 배움의 끈을 놓치 않고 있는 그녀.

그래서인지 ‘롱브르378’ 빵의 맛과 비주얼은 제과 클래스 몇 개를 수료하고 빵을 파는 여타 베이커리 카페들과는 차원이 다르다.

오늘은 ‘롱브르378’의 오너쉐프 최정애 씨를 직접 만나 그녀의 빵 이야기를 자세히 들어보았다.

 

롱브르378, 출처: 문화뉴스 DB
롱브르378, 출처: 문화뉴스 DB

'롱브르378’이라는 이름에는 어떤 의미가 담겨있나요?

‘롱브르378’의 '롱브르(L'ombre)'는 ‘나무그늘’이라는 뜻의 불어예요. 숫자 ‘378’은 언뜻 보면 번지수같은데 사실 의미 있는 번지수는 아니고 행운을 의미하는 숫자들의 조합입니다. ‘3’은 우리나라, ‘7’은 전세계, ‘8’은 중국에서 행운의 숫자예요. 이곳을 찾는 분들이 쉼터 같은 공간에서 평안하게 즐기고, 그 분들에게 행운이 깃들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렇게 이름을 짓게 됐습니다.

롱브르378, 출처: 문화뉴스 DB
롱브르378, 출처: 문화뉴스 DB

'롱브르378'는 다른 베이커리들과 비교했을 때 어떤 차별점이 있나요?

들어가는 ‘재료’와 만드는 ‘과정’에 차별성을 두었습니다.

최고급 재료만을 사용해 최상의 제품을 제공하자는 마음으로 빵을 만들고 있어요. 그러다 보니 비싼 재료가 많이 들어가고 프랑스산 재료의 비율이 높은 편입니다. 밀가루의 경우 유기농 밀가루와 프랑스 밀가루를 같이 사용하고, 버터는 프랑스 노르망디 지역의 ‘이즈니 버터’를 사용해요. 초콜릿류, 과일퓨레 역시 프랑스산 재료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판매하는 모든 제품들은 그 안에 들어가는 속 재료까지 다 이곳에서 직접 만들어요. 기성품은 하나도 없습니다. 오직 원재료만 받아서 잼도 만들고, 페이스트류도 만들고, 말려야 되는 재료는 직접 말려가며 모든 제품의 처음과 끝을 다 함께합니다.

* ‘이즈니버터’: 프랑스 정부가 우수한 지역 특산품에만 부여하는 ‘AOP’인증을 획득한 버터

롱브르378, 출처: 문화뉴스 DB
롱브르378, 출처: 문화뉴스 DB

'롱브르378'의 빵과 케이크들이 어떤 신념 아래 만들어지는 궁금합니다.

큰 욕심 없이 조금 더 좋은 재료로, 조금 더 위생적으로, 조금 더 좋은 빵을 만들려고 해요. 장비에도 신경을 많이 쓰고, 빵 하나를 만드는데 사람 손이 참 많이 들어갑니다. 많은 정성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그만큼 더 값어치가 있는 좋은 빵을 손님들께 대접하는 것. 그게 제 신념이고 이러한 점을 차별화하며 ‘롱브르378’을 시작했습니다.

2편으로 이어집니다.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