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단 가족도 관전 불가', 롯데칸타타 여자오픈 제주서 무관중 개최
  • 이솔 기자
  • 승인 2020.06.0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수 간 접촉 금지, 경기 내 최소 인원만 허용 등 각종 방역 방침 마련
출처 : KLPGA

[문화뉴스 MHN 이솔 기자] '제10회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골프대회'(KLPGA)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갤러리 없는 무관중대회로 진행된다.

제주도는 대회 주최기관인 롯데칠성음료와 협의해 KLPGA를 오는 4∼7일 롯데스카이힐 제주에서 무관중 대회로 열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도는 또 매년 보조금 형태로 후원해 오던 대회 홍보비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도의 스포츠 행사 운영 지침에 따라 지원하지 않기로 했다. 또한 현장 취재를 위한 기자 방문도 금지된다.

도는 대회 기간 중 참여 선수 및 캐디, 선수단 관계자, 대회 관계자 등의 이동 동선과 방역 세부 지침을 마련했다.

대회 골프장의 모든 출입자는 매일 의무적으로 체온측정 및 문진표 작성을 해야 하며, 검사 완료 스티커를 부착해야 클럽하우스 내 주 출입로를 이용할 수 있다. 자체 검사 외에도 주 출입로에서도 열화상 카메라를 운영할 예정이다.

선수와 캐디는 라커룸을 포함해 필드 및 연습장을 제외한 모든 구역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권고하고 손 소독제를 수시로 사용하도록 요청했다.

또 악수 및 맨손 접촉 행위 등을 자제하도록 했으며 경기 중 흡연 및 침을 뱉는 행위를 금지했다.

도는 발열 등 유증상자가 발생할 경우 즉각적으로 격리 조치와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KLPGA는 이 달에 해당 대회 외에도 3개의 대회가 남아있다. 제14회 S-OIL 챔피언십(12~14일),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18~21일),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20(25-28일)이 예정되어 있다.

-----

'선수단 가족도 관전 불가', 롯데칸타타 여자오픈 제주서 무관중 개최

선수 간 접촉 금지, 경기 내 최소 인원만 허용 등 각종 방역 방침 마련







 
MHN 포토
이솔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