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포토] 스타들도 발열체크는 필수 '시상식에서도 K방역'
  • 이지숙
  • 승인 2020.06.03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리
정해인
오나라

 

[문화뉴스 MHN 이지숙 기자] 배우 이병헌, 정해인, 이유리, 오나라가 3일 오후 서울 광장동 그랜드워커힐서울호텔에서 진행된 제 56회 대종상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들은 시상식장 입장 전 발열체크를 진행했다. 

한편 제56회 대종상영화제가 무관객으로 3일 오후 7시부터 그랜드 워커힐 시어터홀에서 열렸다. 애초 지난 2월 25일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지난 1962년 이후 처음으로 무관객으로 시상식이 진행된다. 무관객 영화제이지만, 배우들의 레드카펫 행사는 시상식에 앞서 진행된다. 사회는 이휘재와 한혜진이 맡았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