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에 사진작가’ 채종렬, 9일부터 갤러리 강호에서 개관 초대전 진행
  • 우지혜 기자
  • 승인 2020.06.04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상의 느낌으로 담은 성에… 오는 9일부터 7월 5일까지 안국역 4번 출구 갤러리 강호에서
제공: 갤러리 강호
제공: 갤러리 강호

[문화뉴스 MHN 우지혜 기자] 해마다 겨울이면 영하 10도 이하의 기온에서 소리 없이 피어나 바람처럼 사라지는 화원 유리에 맺힌 성에를 추상의 느낌으로 담는 사진가가 있다.

어두운 밤에 생성되고 태양의 빛에 녹아내리는 성에의 흔적을 담은 채종렬의 ‘Window frost’ 사진전이 오는 9일부터 7월 5일까지 안국역 4번 출구 인근의 갤러리 강호에서 열린다. 

채종렬 작가는 겨울철만 되면 기상 상태를 확인하고 설렘으로 성에 꽃이 피기만을 하염없이 기다린다. 성에를 피울 수 있는 온도와 습도가 충족되는 날은 1년에 고작 5일 남짓. 해마다 그런 반복된 시행착오로 지새운 시간만 20년이 흘렀다. 이번 사진전은 이런 기다림의 결과물을 선보이는 시간이다.

채종렬 작가는 이번 전시를 기념해 사진집 ‘Window Frost(하얀나무)’도 출판한다. 그의 첫 번째 성에 작품집인 ‘화양연화(2012, 하얀나무)’에 이은 두 번째 사진집이다.

최근 발행한 ‘나도 폰카로 사진작가가 될 수 있다’는 스마트폰 카메라 가이드북의 저자이기도 한 채종렬 작가는 서울시에서 사무관으로 퇴임한 뒤 사단법인 한국사진작가협회 고양지부장을 역임하였고 현재는 고양에서 핸드폰 사진 촬영법을 강의하고 있다.

 

--

‘성에 사진작가’ 채종렬, 9일부터 갤러리 강호에서 개관 초대전 진행

추상의 느낌으로 담은 성에… 오는 9일부터 7월 5일까지 안국역 4번 출구 갤러리 강호에서





관련기사


 
MHN 포토
우지혜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