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여우樂(락) 페스티벌 내달 개최 확정
  • 노만영 기자
  • 승인 2020.06.04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악과 대중음악의 만남, 타이거JK, 김예림(림 킴) 등 참가
오는 7월 3일부터 25일까지 진행, 거리두기 좌석제 운영
출처: 국립극장, 2020 여우락 페스티벌 포스터
출처: 국립극장, 2020 여우락 페스티벌 포스터

 

[문화뉴스 MHN 노만영 기자] '2020 여우樂(락) 페스티벌'이 오는 7월 3일부터 25일까지 국립극장에서 열린다.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한 '여우락(여기 우리 음악이 있다)'은 국악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음악적 실험 무대를 통해 국악의 대중화에 앞장서 온 음악 축제이다. 

국립극장은 6월 4일에 여우락 페스티벌의 축제 일정을 공개했다. 올해는 판소리·힙합·재즈 등 여러 장르를 아우르는 12편의 공연을 선보인다.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국악 연주자 박우재(거문고)· 박지하(피리·생황·양금)·박순아(가야금)·박경소(가야금)를 비롯하여 밴드 이날치, 악단광칠, 싱어송라이터 림 킴(김예림) 등이 참가한다.

개막작은 음악감독 이아람과 작곡가 겸 연주자 정재일, 소리꾼 김준수가 함께하는 '삼합(三合)', 폐막작은 예술감독 유경화를 주축으로 힙합 음악가 타이거JK와 광고·뮤직비디오 감독 조풍연이 함께 무대를 꾸미는 '그레이트 크로스'다. 폐막작을 제외하곤 모두 대면 공연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객석은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된다.

유경화 예술감독은 "올해 여우락을 구성하면서 내 음악적 색채가 묻어나는 새로운 기획과 11년을 이어온 '여우락'의 강점을 살린 기획, 두 가지를 모두 담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한편 국악 전공자를 대상으로 한 '여우락 워크숍', 출연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여우톡' 등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

2020 여우樂(락) 페스티벌 내달 개최 확정

국악과 대중음악의 만남, 타이거JK, 김예림(림 킴) 등 참가
오는 7월 3일부터 25일까지 진행, 거리두기 좌석제 운영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