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해외축구] 인스타그램 수입 1위 호날두, 연봉보다 200억원 더 벌어...라이벌 메시는 얼마?
  • 서민종 기자
  • 승인 2020.06.0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스타그램 수입으로 4,170만 파운드를 벌어들여
'라이벌' 메시는 2,520만 파운드 벌어
뒤로 베컴, 네이마르, 즐라탄이 10위 안에 들어
출처=크리스티아누 호날두 SNS
출처=크리스티아누 호날두 SNS

[문화뉴스 MHN 서민종 기자] '축구의 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자신의 연봉보다 200억원이 더 많은 금액을 인스타그램으로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아일랜드에서 발간되는 대중지 'The Sun'은 '버즈 빙고'의 자료를 인용해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지난 1년간 전 세계에서 인스타그램으로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유명 인사 1위를 차지했다"라고 5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현재 호날두는 약 2억 2천2백만 명이 넘는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했는데 지난 1년 동안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43개의 광고 게시물을 업로드해 4,170만 파운드(약 636억원)를 벌어들였다. 이를 게시물 수로 나눈다면 한 게시물 당 약 97만 파운드(약 15억원)를 벌어들인 셈이다.

이 수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호날두의 연봉 삭감 이전에 유벤투스에서 받던 연봉 2,730만 파운드(약 417억원)보다 1440만 파운드 (약 220억원)을 더 받는 셈이다.

출처=리오넬 메시 SNS
출처=리오넬 메시 SNS

'영원한 라이벌'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는 2,520만 파운드(약 384억원)를 벌어들여 2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 외에 '원조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이 960만 파운드(약 146억원)로 6위,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FC)가 670만 파운드(약 102억원)로 8위, 그리고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AC밀란)은 630만 파운드(약 96억원)으로 10위를 기록했다.

----

[MHN 해외축구] 인스타그램 수입 1위 호날두, 연봉보다 200억원 더 벌어...라이벌 메시는 얼마?

인스타그램 수입으로 4,170만 파운드를 벌어들여
'라이벌' 메시는 2,520만 파운드 벌어
뒤로 베컴, 네이마르, 즐라탄이 10위 안에 들어





관련기사


 
MHN 포토
서민종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