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깡'과 트렌디한 래퍼들의 조합 '깡 Official Remix'... 국내 음원차트 1위 휩쓸었다
  • 유인교 기자
  • 승인 2020.06.05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2시 기준 멜론, 지니, 벅스, 소리바다에서 실시간 차트 1위
래퍼 박재범, 김하온(HAON), pH-1, 식케이(Sik-K) 참여
출처: 하이어 뮤직

[문화뉴스 MHN 유인교 기자] 최근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깡'과 트렌디한 힙합 뮤지션들이 만나자 음원차트 정상에 올랐다.

힙합 레이블 하이어뮤직 뮤지션들이 가수 비(본명 정지훈·38)의 '깡'을 재해석해 리믹스한 '깡 Official Remix'이 발매 직후 음원차트 정상에 올랐다.

'깡 오피셜 리믹스'는 5일 오후 2시 기준 멜론, 지니, 벅스, 소리바다에서 실시간 차트 1위를 기록했다. 

전날 오후 6시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깡' 리믹스 버전은 발매 직후 순위가 빠르게 치솟아 5시간 만인 오후 11시께 최대 음원 서비스 사이트인 멜론에서 1위를 꿰찼다.

'깡' 리믹스 버전에는 하이어뮤직 공동 CEO 박재범을 비롯해 래퍼 김하온(HAON), pH-1, 식케이(Sik-K)가 참여했다.

리믹스 버전은 원곡 도입부의 특징적 사운드와 비트를 유지하면서 후렴구 멜로디를 새롭게 풀었다. 

하이어뮤직 뮤지션들은 17년도에 발매해 트렌드에 조금은 뒤쳐진 '깡'에 각자 개성적인 랩과 감미로운 보컬을 구사하며 한층 트렌디한 느낌을 입혔다.

"화려한 조명이 나를 감싸네"같은 원곡 가사도 "화려한 조명이 날 감싸지 않아도 빛이 나"로 변형해서 새로운 느낌을 주었고 "난 쓰러질 때까지 널 위해 춤을 춰"같은 가사는 원곡 그대로 쓰며 원곡의 느낌을 살렸다.

리믹스 음원과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에는 박재범, 김하온, pH-1, 식케이뿐만 아니라 원곡 주인공 비까지 마지막에 깜짝 등장해 '깡' 안무를 선보인다.

'깡' 원곡은 비가 2017년 내놓은 미니앨범 '마이 라이프 애'(MY LIFE 愛) 타이틀곡이다.

발매 당시에는 오글거리는 콘셉트와 자기애 가득한 가사 등으로 트렌드에 뒤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최근 '밈'과 댓글 문화 속에서 오히려 재미있게 즐기는 대상으로 떠올랐다.

비는 '깡' 리믹스 버전이 음원 차트에서 1위에 오르자 본인의 SNS에 "이거 왜 이러는 거죠 이상한데…'깡동단결'인가"라며 "이러면 안 되는데…놀자고 한 일인데"라고 놀라움을 드러냈다.

비는 '깡' 신드롬을 타고 최근 새로운 전성기를 맞았다.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유재석·이효리와 7월 데뷔를 목표로 혼성 댄스그룹 활동에 나서고, 데님 브랜드 '리바이스'와 농심 새우깡 등 광고모델로도 발탁됐다.

비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깡' 신드롬은 팬들이 만들어 준 것이기 때문에 이에 보답하는 의미를 담아 비 본인이 기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
'깡'과 트렌디한 래퍼들의 조합  '깡 Official Remix'... 국내 음원차트 1위 휩쓸었다

오후 2시 기준 멜론, 지니, 벅스, 소리바다에서 실시간 차트 1위
래퍼 박재범, 김하온(HAON), pH-1, 식케이(Sik-K)  참여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