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백상예술대상] '부부의 세계' 김희애, 여자 최우수 연기상 수상...축하공연에 배우들 눈물 짓기도
  • 한진리 기자
  • 승인 2020.06.05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방송된 제 56회 백상예술대상
축하공연, 아역 배우 5명의 노래로 꾸며져
출처=제 56회 백상예술대상
배우 김희애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배우 김희애가 제 56회 백상예술대상 여자 최우수 연기상의 영예를 안았다. 

5일 오후 4시 50분부터 일산 킨텍스에서 제56회 '백상예술대상'이 개최됐다. 작년에 이어 신동엽, 수지, 박보검이 진행을 맡아 JTBC, JTBC2, JTBC4 채널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이날 TV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은 '부부의 세계'에서 지선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찬을 받았던 배우 김희애가 수상했다. 수상 후보로는 '동백꽃 필 무렵'의 공효진, '하이에나'의 김혜수, '부부의 세계'의 김희애, '사랑의 불시착'의 손예진, '호텔 텔루나'의 이지은(아이유)가 올랐다. 

앞서 TV부문 여자 신인연기상은 '이태원클라쓰' 김다미가 수상했다. 수상 후보로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전미도, '멜로가 체질' 전여빈, '방법' 정지소, '부부의 세계' 한소희, '이태원클라쓰' 김다미가 올랐다. 

축하무대는 올 한해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역배우 5명(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김강훈, 영화 '기생충'과 드라마 '더킹: 영원의 군주'의 정현준,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 장만월 아이유의 아역으로 등장한 김규리,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최유리,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김준)이 꾸몄다.

5명의 아역배우들은 맑은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며 감동과 위로를 전했다. 특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전미도와 조정석이 눈물을 머금은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며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올해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감염병 방지를 위해 예년과 달리 부득이하게 무관객 비공개 행사로 진행된다. 

수상자 백스테이지 인터뷰는 글로벌 쇼트 비디오 애플리케이션 틱톡에서 라이브로 만날 수 있다. 

 

 

--

5일 방송된 제 56회 백상예술대상
축하공연, 아역 배우 5명의 노래로 꾸며져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