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트’ 민경아, 첫 공연 소감 전해 "관객들과의 소통에 감격"
  • 이지숙
  • 승인 2020.06.25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아
민경아/제공=더블케이 필름 앤 씨어터

 

[문화뉴스 MHN 이지숙 기자] 배우 민경아가 뮤지컬 ‘렌트’ 첫 공연 후 소감을 전했다.

민경아가 푸치니의 오페라 '라보엠'을 현대화한 록 뮤지컬 ‘렌트’에 행위예술가인 ‘모린’역으로 캐스팅되어 열연을 펼치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민경아는 “첫 공연이라서 너무 많이 떨리고 긴장됐었는데 관객 여러분께서 열린 마음으로 함께 소통해 주셔서 감격스럽게 끝난 것 같다.”라며 떨리는 마음과 함께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끝까지 건강관리 잘해서 ‘렌트’가 무사히 끝날 수 있기를 기원한다. 여러분들도 그때까지 아프지 마시고, 앞으로 남은 ‘렌트’ 공연도 많이 사랑해달라”며 뮤지컬 ‘렌트’뿐 아니라 팬들에 대한 애정이 가득 담긴 마음과 남은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민경아는 2015년 뮤지컬 ‘아가사’로 데뷔하여 ‘베어 더 뮤지컬’, ‘몬테크리스토’, ‘인터뷰’, ‘더 라스트 키스’, ‘웃는 남자’, ‘지킬 앤 하이드’, ‘엑스칼리버’, ‘레베카’등에 출연해 탄탄한 연기와 민경아 특유의 맑고 청량한 하이톤의 음색으로 무대에 활기를 불어넣는 배우로 주목받은 바. 작년에는 영화 ‘알라딘’의 자스민 역 노래를 더빙하며 대중들에게 친숙한 목소리로 알려졌다. 그는 무대에서 순수하고 맑은 캐릭터뿐 아니라 당당하고 활발한 캐릭터도 척척 소화해내며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뮤지컬 배우의 정석 라인을 밟으며 무대에서 날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민경아의 이후 행보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