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김민재, SBS 새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8월 31일 첫방송
  • 최지영 기자
  • 승인 2020.07.01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은빈, 김민재 주연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8월 31일 첫방송 확정
바이올린 전공 음대생 채송아 X 피아니스트 박준영의 꿈과 사랑 이야기
사진 제공 = 나무엑터스, 냠냠 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 나무엑터스, 냠냠 엔터테인먼트

 

[문화뉴스 MHN 최지영 기자] 2020년 늦여름과 초가을 사이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가 온다.

배우 박은빈, 김민재 주연의 SBS 새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가 오는 8월 31일로 첫 방송 일자를 전격 확정 지었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스물아홉 경계에 선 클래식 음악 학도들의 아슬아슬 흔들리는 꿈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다.

무엇보다 박은빈과 김민재의 만남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전작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하고 흥행까지 성공한 두 사람인 만큼, 이들이 한 작품에서 만나 어떤 시너지를 만들어낼지 기대가 높아지는 것. 박은빈과 김민재는 올해 초 SBS 흥행작인 '스토브리그', '낭만닥터 김사부2'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사진 = 박은빈, 김민재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 = 박은빈, 김민재 공식 인스타그램

극 중 박은빈이 맡은 역할은 여자 주인공 채송아다. 채송아는 대한민국 최고 명문대 경영학과를 졸업 후 바이올린을 향한 열정으로 4수 끝에 같은 학교 음대에 진학한 독특한 이력을 지닌 인물. 진로 문제로 머리가 아픈 스물아홉 살의 여름 날,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박준영(김민재)을 만나면서 그녀의 삶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된다.

전작 '스토브리그'에서 당차고도 카리스마 있는 야구단 운영팀장 이세영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은 박은빈이 현실과 이상을 오가는 섬세한 감정선을 지닌 채송아를 어떻게 연기할지 벌써부터 관심이 모이고 있다. 박은빈은 출연 확정 후 곧바로 바이올린 연습에 돌입했다고 한다. 

김민재는 남자 주인공 박준영 역을 맡는다. 박준영은 국내 유수의 음악콩쿠르를 석권한 후 여러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수차례 우승한 클래식계의 슈퍼스타다. 안식년을 갖기 위해 한국으로 돌아오게 되고, 피아노만 쳤던 그의 세계에 균열이 가기 시작한 스물아홉 살의 여름날, 채송아를 만나 변화하게 된다.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전 시즌에 이어 간호사 박은탁 역을 연기하며 설레는 러브라인을 연기한 김민재가 피아니스트로서의 꿈과 사랑을 어떻게 연기할지 기대를 모은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박은빈과 김민재의 신선한 조합에 SBS 기대주 감독과 작가가 가세해 웰메이드 작품 탄생을 예고한다. SBS 단편드라마 ‘17세의 조건’으로 감각적 연출을 선보인 조영민 감독과 섬세한 필력을 자랑한 류보리 작가가 의기투합하는 것. 안방극장에 센세이셔널한 감성의 드라마를 선사할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 궁금증과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박은빈과 김민재 외에도 박지현, 이유진, 송지원 등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8월 31일 첫 방송된다.

 

-----

박은빈X김민재, SBS 새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8월 31일 첫방송

박은빈, 김민재 주연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8월 31일 첫방송 확정
바이올린 전공 음대생 채송아 X 피아니스트 박준영의 꿈과 사랑 이야기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