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지승현, 생활형 탐정→사회부 부장…끝없는 캐릭터 변신
  • 이지숙
  • 승인 2020.07.02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벌2세→다단계 판매원→사회부 기자…‘모범형사’ 지승현의 끝없는 연기변신
지승현, 이번엔 신문사 사회부 부장이다…‘모범형사’로 또 다른 인생캐 예고
'모범형사' 지승현
'모범형사' 지승현/사진제공=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

 

[문화뉴스 MHN 이지숙 기자] 배우 지승현이 ‘모범형사’에서 확 달라진 모습으로 찾아온다.

오는 6일 첫 방송을 앞둔 JTBC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제작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는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가 은폐된 하나의 진실을 추적하는 통쾌한 수사극이다. 연출 장인 조남국 감독과 연기 장인 손현주가 ‘추적자 The Chaser’, ‘황금의 제국’ 이후 흥행과 작품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모범형사’에서 지승현은 정한일보 사회부 부장 유정석 역을 맡아 안방극장의 문을 두드린다. 유정석은 어떤 외압에도 흔들리지 않는 묵직한 존재감으로 후배 기자들의 신뢰와 존경을 받는 인물. 현역 시절 그가 썼던 기사들은 후배들에게 교과서가 되었고, 전설이라 불릴 정도로 빈틈없고 단단한 면모를 지녔지만 남다른 과거와 아픔을 가진 캐릭터다.

매 작품 결이 다른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들어 작품에 숨을 불어넣는 지승현은 명불허전 캐릭터 장인으로 불리고 있다.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는 애틋한 순애보를 지닌 재벌 2세 사랑꾼으로, ‘나의 나라’에서는 명석한 두뇌의 무관 박치도로 분해 명품사극 연기를 보여줬다. 최근 종영한 ‘번외수사’에서는 다단계 판매와 탐정을 겸업하는 탁원 역을 맡아 미워할 수 없는 코믹 에너지로 사랑을 받았다. 그런 지승현이 ‘모범형사’에서는 전작 ‘번외수사’의 탁원과는 180도 다른 인물 유정석으로 또 한 번 연기변신을 예고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서도 알 수 있듯 지승현은 날카로운 눈빛과 속을 알 수 없는 표정으로 유정석 그 자체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고급스러운 블랙셔츠와 넥타이, 여기에 브라운 컬러의 헨리넥 자켓과 은테 안경까지 매치해 흐트러짐 없이 엘리트한 느낌을 물씬 뿜어낸다. 이어 공개된 클립 영상에서는 후배 기자 진서경(이엘리야)과 통화하며 “형 입장까지 걱정할 필요는 없어. 넌 기자로서 네 일만 하면 되는 거야”라고 진실 앞에서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 강단 있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지승현은 대사와 감정 표현은 물론 패션, 작은 소품 하나까지 직접 신경 쓰며 현장에서 유정석의 디테일을 살리는 데 집중했다. 그러다가도 촬영이 시작되면 차분하고 냉철한 말투, 다크한 분위기 등 유정석 캐릭터가 가진 서사와 복잡한 감정을 유려한 감정선으로 그려내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렇듯 매번 다른 사람인 듯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며 캐릭터를 표현해내는 지승현이기에 ‘모범형사’ 속 모습이 더욱 기다려지는 이유다.

지승현이 표현한 사회부 기자 유정석의 모습을 담은 ‘모범형사’는 오는 7월 6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