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인물관계도와 등장인물, 손현주-'추적자' 감독이 돌아왔다
  • 한진리 기자
  • 승인 2020.07.06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현주-장승조-이엘리야-오정세 출연
'추적자', '황금의 제국' 연출한 조남국 감독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
출처=JTBC '모범형사'
'모범형사' 인물관계도와 등장인물은? 손현주-'추적자' 감독이 돌아왔다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믿고 보는 배우 손현주와 '추적자 The Chaser', '황금의 제국'을 연출한 조남국 감독이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춘다.

6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는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가 하나의 진실을 추적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형사 강도창(손현주)는 5년 전 여대생과 사건 담당 형사를 살해한 범인으로 추호의 의심도 없이 이대철(조재윤)을 체포했다. 그렇게 끝난 줄 알았던 살인사건 속에 은폐된 진실이 강도창과 오지혁(장승조) 앞에 조금씩 얼굴을 내민다.

출처=JTBC '모범형사'
'모범형사' 인물관계도와 등장인물은? 손현주-'추적자' 감독이 돌아왔다

손현주는 인천 서부경찰서 강력2팀 형사 '강도창'(45)역을 맡았다. 

과학수사도 아니다. 뛰어난 추리능력도 없다. 땀과 발품을 믿는, 터프함과 의리로 무장한 18년 차 형사다.

빡빡한 현실에 치여 살던 어느 날,  5년 전 자신이 체포해 사형까지 언도 받게 한 이대철의 딸 이은혜를 납치하고 살해했다는 살인범이 자수를 한다. 

여기에 이대철의 무죄를 입증하는 증거가 날라들기 시작하고, 5년 전 수사 당시 숨겨졌던 비밀들이 하나씩 밝혀진다. 만약 이대철이 무죄라면, 자신뿐 아니라 함께 수사를 했던 동료 경찰부터 검사, 판사까지 책임을 피할 수는 없다. 

하지만 강도창은 형사로서의 양심의 목소리를 따라 이대철의 무죄를 향해 뛰기 시작한다. 순진하게 믿었던 정의란 가치 때문이 아니다. 진범을 찾아서 죗값을 받게 한다고 통쾌한 세상이 오는 것도 아니다. 강도창은 그 어떤 이유로도 도저히 포기할 수 없는 ‘모범형사’에 대한 이상향을 찾아간다.

출처=JTBC '모범형사'
'모범형사' 인물관계도와 등장인물은? 손현주-'추적자' 감독이 돌아왔다

장승조는 인천 서부경찰서 강력2팀 형사 '오지혁'(33)역을 맡았다. 

서울청 광역수사대에서 8년을 보내고 1년의 휴직 후 인천서부경찰서로 복귀한 경찰대 출신 엘리트 형사다. 인간미는 떨어지지만, 사사로운 감정 대신 날카로운 현장 파악 능력과 범인의 심리를 읽는 통찰력으로 범인을 잡는다. 

오지혁의 냉철함 속엔 칼이 들어 있다. 어린 시절, 자신이 보는 앞에서 아버지가 살해당했다. 뒤이어 어머니도 우울증으로 잃었다. 인천 거부인 큰아버지 오정수의 집에서 사촌형인 오종태와 함께 그늘진 청소년기를 보내야 했다. 

이러한 불우한 시절과 범죄자에 대한 분노는 그를 경찰로 만들었다. 그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이성보다 감성에 호소하던 파트너 강도창과 강력팀 형사들, 그리고 사형수 이대철의 과거 범죄를 둘러싼 무죄의 증거들이다.

오지혁은 처음엔 단순히 형사로서 이대철 사건을 처리하려 한다. 죄책감에 괴로워하는 강도창(손현주)도 이해하지 못한다. 하지만 사건이 자신의 어린 시절을 짓밟았던 사촌형 오종태와 관련돼 있다는 증거가 나오면서 점점 사건 속으로 빠져들고, 결국 파트너 강도창, 정한일보 진서경 기자와 깊숙이, 더 깊숙이 들어가게 된다. 

차가운 시선으로 어린 시절 상처를 가린 그의 가슴은 진실, 그리고 인간에 대한 뜨거운 애정을 갈구하고 있다.

출처=JTBC '모범형사'
'모범형사' 인물관계도와 등장인물은? 손현주-'추적자' 감독이 돌아왔다

이엘리야는 정한일보 사회부 기자 '진서경'(31)역을 맡았다.

남보다 조금 늦었지만, 본사가 아닌 인천 주재 기자였지만 상관없었다. 본사 기자가 아니라는 약간의 열등감 따윈 당찬 성격으로 극복한다. 

진실을 파헤치고, 억울한 사람을 도울 수 있다는 기자라는 직업, 그리고 정한일보라는 조직에 대한 자부심 덕분이다. 학교 선생님이었던 진서경은 조직 비리를 내부고발 했다가 부당한 징계를 받은 아버지를 잃고 진로를 바꿨다. 

진실을 찾아 기사로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어준 정한일보 유정석(지승현) 기자처럼 되고 싶었다. 비록 본사는 아니었지만, 묵묵히 혼자서 돌파하는 힘으로 김기태 인천지검장를 구속시키는 결정적인 기사를 내보내기도 하고, 그 어렵다는 본사 입성에도 성공한다. 

하지만 자신이 구속시킨 김기태 검사장이 전한 한 마디, "이대철은 무죄"라는 그 한 마디가 기자 진서경을 뒤흔든다. 기자로서의 직감으로 사건을 파헤치지만, 진실은 드러날 듯 모습을 감춘다. 제보자는 숨진 채 발견되고, 사건은 미궁으로 빠져든다. 

고민하고 갈등하던 진서경은 진실을 외면하고 침묵하는 비겁자들에 맞서기로 한다. 이번에는 혼자가 아니다. 뼛속까지 경찰 강도창, 차갑지만 상처가 가득한 오지혁이 진서경과 함께 한다. 그들은 형사로, 진서경은 기자로 서서히 사건의 실체에 접근한다.

출처=JTBC '모범형사'
'모범형사' 인물관계도와 등장인물은? 손현주-'추적자' 감독이 돌아왔다

오정세는 인천부동산신탁 대표 '오정태'(39)역을 맡았다. 

인천 최대 거부 오정수의 아들이다. 아버지가 죽자 모든 재산을 물려받았다. 그에게 선악(善惡)은 없다. 선악이란 그저 힘없는 놈들이 자신들을 보호하기 만든 기준일 뿐이라고 생각한다. 

인간은 '1000원을 가진 새끼', '1억을 가진 놈', '100억을 가진 분'으로 구별될 뿐이다.  ‘1000원을 가진 새끼’는 1000원짜리 목숨을 가진 비루한 인간이라고 생각한다. 오종태는 오지혁(장승조)을 1000원짜리로 봤다. 사촌이란 이름으로 자신에게 빌붙는 기생충이라고. 하지만 왜일까, 아버지가 오지혁의 명석함과 냉철함을 좋아해서였을까, 오종태는 오지혁을 만날 때 마다 그놈의 기세에 눌리는 게 자존심이 상하고 기분이 더럽다. 

그런 오지혁이 형사가 돼, 숨진 채 발견된 여대생 윤지선 사건을 파헤친다는 사실이 신경이 쓰이지만 오종태는 결코 두려워하지 않는다. 자신에겐 평생 써도 모자라지 않을 돈, 그리고 뒤를 든든하게 지켜줄 권력자들이 있기 때문이다. 

오종태는 그렇게, 이대철 사건의 진실을 하나씩 지워나간다. 자신을 향해 달려드는 강도창과 오지혁, 그리고 진서경을 밑으로 깔아보면서.

출처=JTBC '모범형사' / 인물관계도
'모범형사' 인물관계도와 등장인물은? 손현주-'추적자' 감독이 돌아왔다

제작진은 드라마에 대해 "리얼한 형사들의 세계를 담는다. 사건보다 ‘사람’ 좇는 드라마"라고 소개하며 "누군가는 덮으려하고, 또 누군가는 밝히려는 진실을 좇아가는 각 인물들의 치열함에 주목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추적자 The Chaser', '황금의 제국'을 통해 웰메이드 드라마를 만들어 온 조남국 감독과 배우 손현주가 다시 뭉치며 기대감을 높인 바, 이를 충족하는 굵직한 울림을 선사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손현주, 장승조, 오정세, 이엘리야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귀환으로 기대감을 높인 JTBC '모범형사'는 매주 월, 화 저녁 9시 30분 방송된다.

 

 

--
'모범형사' 인물관계도와 등장인물은? 손현주-'추적자' 감독이 돌아왔다

손현주-장승조-이엘리야-오정세 출연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