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구 김강훈, 뇌종양으로 투병중인 소년 위해 목소리 기부... 11일 방송
  • 최지영 기자
  • 승인 2020.07.1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방송 EBS '나눔0700'에서 뇌종양과 투병중인 최기극 군 사연 소개
최기극 군, 3년 전 쓰러져 뇌종양 선고받아... 후유증으로 뇌출혈, 신부전증 등 상황 악화
김강훈, 최기극 군 돕고자 목소리 재능기부 참여로 출연료 전액 기부 결정
목소리 기부에 나선 김강훈 / 사진 제공 = 밀알복지재단
목소리 기부에 나선 김강훈 / 사진 제공 = 밀알복지재단

 

[문화뉴스 MHN 최지영 기자]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필구’역을 맡으며 사랑을 받은 아역배우 김강훈 군이 밀알복지재단과 EBS가 함께 진행하는 특집방송 '나눔0700'의 내레이션을 맡으며 목소리 재능기부에 나섰다.

EBS '나눔0700'은 형편이 어려운 가정에 치료비와 생계비 등을 지원하는 나눔 프로그램으로 김강훈은 악성 뇌종양으로 투병중인 열다섯 살 최기극 군의 가슴 아픈 사연을 소개할 예정이다.

11일 방송되는 EBS '나눔0700-학교에 가고 싶은 15살 소년의 꿈' 편에서는 뇌종양 후유증으로 3년째 힘든 투병을 이어가고 있는 15살 기극 군과 하루빨리 아들이 일어나 걷기를 바라는 가족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방송된다.

태권도를 좋아하는 개구쟁이 소년이었던 최기극 군은 12살 무렵 구토와 두통이 계속되더니 갑자기 뇌종양 선고를 받았다. 뇌수술을 받고 항암 치료만 잘 받으면 건강해질 줄 알았는데 안타깝게도 수술 후유증으로 중증 뇌병변 장애도 오고 말았다. 벌써 3년째 투병 중인 기극 군은 몸이 마비되어 걷지도 못하는 상황인 데다 신장도 안 좋아지고 시력마저 점점 잃어가고 있다.

기근 군은 벌써 3년째 입·퇴원을 반복하고 있는 상태다. 하루에도 몇 번씩 응급상황이 발생해 병원 앞 반지하 단칸방에서 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집으로 들어가는 입구가 좁은 데다 계단이 있어 30kg에 달하는 휠체어가 드나들기 어렵다. 게다가 천장에서는 물이 새 비닐로 엉성하게 막아둔 상태로 세 식구는 누울 자리조차 부족한 반지하 단칸방에서 계속 살고 있다.

 

뇌종양으로 투병 중인 최기극 군 / 사진 제공 = 밀알복지재단
뇌종양으로 투병 중인 최기극 군 / 사진 제공 = 밀알복지재단

어린 시절 행복했던 추억이 남아있는 시골집은 집주인의 요구로 비워줘야 하는 상황이다. 기극 군이 건강해져도 이제 돌아갈 집이 없다. 아들을 병간호하느라 하던 일을 그만둬야 했던 아빠 규석 씨는 얼마 전부터 새벽 시간을 이용해 건물 청소 일을 해보지만, 병원비는커녕 세 식구 생활비를 감당하기에도 턱없이 부족하다.

게다가 며칠 전 응급상황이 발생하고 말았다. 복수에서 피가 많이 섞여 나와 퇴원한 지 며칠도 되지 않아 다시 중환자실에 들어가게 된 것이다. 중환자실에 아들을 들여보내 놓고 나니, 엄마와 아빠는 심장이 타들어 가는 듯하다. 행여 아들의 상태가 더 악화되어 아들을 먼저 떠나보내게 되면 어쩌나 노심초사하는 마음에 눈물이 마르질 않는다.

아빠, 엄마의 소원은 하루빨리 기극 군의 상태가 나아져서 아빠의 신장을 이식받고 건강해지는 것이다. 과연 기극 군은 소원대로 다시 학교에 가서 친구들과 어울려 놀고 공부할 수 있을까? 

김강훈은 기극이의 안타까운 상황에 공감하며 출연료 전액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레이션 녹음 현장에서 김강훈은 “밀알복지재단으로부터 기극이 형의 상황을 전해 듣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내레이션에 참여하게 됐다“며 “기극이 형이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이 함께 응원해 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나눔0700-학교에 가고 싶은 15살 소년의 꿈'은 11일 오후 2시 20분에 EBS1을 통해 방송된다. 

 

 

 

----

'동백꽃' 필구 김강훈, 뇌종양으로 투병중인 소년 위해 목소리 기부

11일 방송 EBS '나눔0700'에서 뇌종양과 투병중인 최기극 군 사연 소개
최기극 군, 3년 전 쓰러져 뇌종양 선고받아... 후유증으로 뇌출혈, 신부전증 등 상황 악화
김강훈, 최기극 군 돕고자 목소리 재능기부 참여로 출연료 전액 기부 결정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