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울산여행은 울산시티투어로…15일 운행 재개
  • 배상현 기자
  • 승인 2020.07.1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화~일요일, 태화강역 기점 2개 코스
1920년대 노면전차 본뜬 ‘트롤리버스’태화강국가정원 코스 운행 등
출처=울산시티투어 홈페이지
울산시티투어 안내문

[문화뉴스 MHN 배상현 기자] 울산시가 오는 15일부터 개편된 울산시티투어를 안전수칙을 준수해 운행 재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개편된 코스는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태화강역을 기점으로 태화강국가정원과 장생포-대왕암공원을 순환하는 2개 코스로 나누어 운행된다.

특히, 새로 선보이는 태화강국가정원 코스는 옛 노면전차의 형태를 본뜬 ‘트롤리버스’로 태화강역에서 시작해 하루 9회 태화강국가정원, 태화루, 시계탑사거리, 중앙전통시장, 문화예술회관 등 지정 코스를 순회한다.

장생포대왕암 코스는 기존 2층 오픈탑버스를 활용하여 태화강역에서 시작하여 하루 5회 고래박물관, 울산대교전망대, 대왕암공원 등 지정코스를 순회한다.

순환형 시티투어 이용요금은 각 코스별로 성인 6,000원, 소인 4,000원이며, 울산시민은 2,000원 할인, 다자녀가정·장애인·국가유공자 등은 5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이용자는 사전 예약 없이 당일 현장에서 카드로 승차권을 구매해 1일 동안 자유롭게 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시티투어 이용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버스에 탑승할 수 있으며 현장에서는 체온검사, 명부 작성을 진행하고 발열 등의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탑승이 제한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트롤리버스 도입과 코스 개편으로 태화강 국가정원의 아름다움과 생태도시 울산을 전국에 알리고 코로나19로 침체되어 있는 지역관광 업계와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울산시티투어가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여행사, 호텔, 백화점 등 관광관련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문화예술 등 다양한 협업 활동을 모색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올여름 울산여행은 울산시티투어로…15일 운행 재개

매주 화~일요일, 태화강역 기점 2개 코스
1920년대 노면전차 본뜬 ‘트롤리버스’태화강국가정원 코스 운행 등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